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北 "서해 표류 31명, 南에 납치당한 것"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4.19 08:4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북한이 지난 2월 초 북한 주민 31명이 서해 북방한계선(NLL)로 표류한 사건을 남측의 납치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조선중앙통신은 19일 조선적십자회의 '표류된 주민들에 대한 남조선괴뢰패당의 천인공노할 반인륜적 만행을 규탄단죄한다'는 제목의 진상공개장을 통해 "기상악화로 표류하던 우리 배와 주민들을 강제 납치해 억류하고 귀순공작에 매달려 일부는 끝내 송환하지 않았다"며 남측을 비난했다.

조선적십자회는 또 "배가 표류했을 때 한국 해군 고속단정이 나타나 주민들을 구타하고 총으로 위협하며 강제로 남측으로 끌고 내려갔고, 감방 같은 곳에 넣어 위협과 공갈을 일삼으며 귀순을 시도했다"고 주장했다.

귀순한 4명에 대해서는 "사회정치적 환경으로 보나 가정적으로 보나 공화국을 배반하고 가족을 버릴 이유가 없는 주민들"이라며 "4명의 가족 중에는 처자들을 애타게 기다리다 사망한 사람도 있고 실신상태에 있는 사람도 있다"고 전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달 초 귀순자 4명의 의사 확인을 위한 가족과의 대면 조사를 요구했으며 남측이 거절하자 "대면 확인을 못하겠다는 것은 귀순의사가 날조"라고 주장했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尹-바이든의 2박3일…반도체로 시작해 전투기로 끝났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