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저축은행 비리 연루된 금감원…도덕적해이 심각

  • 박상완 MTN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4.26 14: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 앵커멘트 >
부산저축은행이 영업정지 전날 임직원과 VIP 고객들의 돈을 미리 인출해줬다는 소식에 여론 비판이 빗발치고 있는데요. 영업정지 당한 7개 저축은행 모두에서 똑같은 일이 벌어졌다고 합니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뇌물을 받은 금융당국직원이 적발됐습니다. 박상완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부산저축은행이 영업정지 전에 미리 임직원과 친인척, VIP 고객들에게 예금을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영업정지된 부산저축은행 계열 은행 5곳과 보해저축은행에서 영업정지 전날 영업 마감이후 1,000억원이 넘는 대규모 인출이 이뤄졌습니다.

부산과 대전 저축은행에서는 영업정지 전날 영업마감 이후 242억원(부산 185억, 대전57억)이 인출됐고, 부산2와 보해 등 4개 저축은행에서도 영업정지 전날 업무 마감후에 814억원이 빠져나갔습니다.

금감원은 이들 저축은행들이 임직원들이나 거액의 VIP고객들에게 영업정지 사실을 알리고 미리 예금을 내준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싱크] 김장호 / 금융감독원 부원장보
"CCTV를 확보하고 추가로 부당 예금인출에 대해 정밀 조사중이며, 만약에 위법 부당여부 확인시 임직원 제재와 검찰 수사의뢰 등을 통해서 엄중처벌할 계획입니다."

특히 예금을 미리 인출하는 과정에서 금감원은 파견감독관을 보냈지만, 이들은 관리·감독을 제대로 하지않고, 심지어 방조 또는 묵인했습니다.

이와 함께 부산 등 7개 저축은행 비리에 금감원 전·현직 직원들이 연루되면서 줄줄이 구속·체포되고 있습니다.

지난 23일 부산저축은행그룹 수사 과정에서 적발한 비리 혐의로 금감원 부산지원 수석조사역(3급) 최모씨를 구속한 데 이어, 광주지검은 25일 금감원 저축은행서비스국 부국장(2급) 정모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정씨는 보해저축은행 대표이사 오모씨에게서 '검사에서 선처해달라'는 명목으로 4,000만원을 수수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를 받고 있어 조만간 구속영장이 청구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특히 정씨는 저축은행 비리에 금감원 고위간부가 직접 개입한 정황을 보여준 첫 사례여서 유사한 경우가 있을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습니다.

금융시장 질서를 바로잡기 위해 금융기관을 감시ㆍ감독해야 할 금융감독원이 '도덕적 해이'에 빠져들고 있어 비난이 일고 있습니다.

머니투데이방송 박상완입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장관도 안 통한 화이자, 홀로 뚫은 이 사람 "이재용 없었다면"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