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李대통령 "연봉 7000만원, 불법파업 안돼"

머니투데이
  • 진상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9,250
  • 2011.05.30 07: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유성기업 사례들어 노사관계 중요성 강조.."불법파업, 근로자 권익침해 모두 엄정대처"

이명박 대통령이 최근 있었던 유성기업 파업 사례 등을 들며 노사 관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30일 제66차 라디오연설을 통해 "연봉 7000만원을 받는다는 근로자들이 불법 파업을 벌이는 안타까운 일이 있었다"며 "평균 2000만원도 못받는 비정규직 근로자들이 아직 많은데 그 3배 이상 받는 근로자들이 파업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번 경우는 단순히 그 기업만의 파업이 아니라 전체 산업에 미치는 영향이 커 국민들을 불안하게 했다"며 "기업 한곳의 파업으로 전체 산업을 뒤흔들려는 시도는 이젠 국민들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자동차 부품업체인 발레오전장 경주 공장의 사례도 함께 언급했다. 이 대통령은 "이 기업의 평균 연봉도 7000만원이 넘었지만 회사가 적자와 상습적 파업으로 국내 공장의 문을 닫고 철수하기로 했었다"며 "문 닫기 직전 노조가 극적으로 상생으로 방향을 틀었고, 그 결과 작년 매출이 직전 3년 평균치보다 36퍼센트 늘고, 순익도 2년 연속 적자를 벗어나 창사 이래 최대인 400억원 흑자를 기록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크게 엇갈린 두 기업의 사례가 많은 것을 일깨워주고 있다"며 "파업하고, 기업 문 닫고, 최악의 사태를 겪은 다음에야 협력과 상생의 중요성을 깨닫는 일이 반복돼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전문기관의 연구에 따르면 우리 기업의 생산성을 10% 높이면 유가가 45% 올라도 경쟁력을 유지할 수 있다"며 "쌍용차의 경우 파업 사태 전까지 자동차 한대를 생산하는데 106시간이 걸렸는데 노사관계가 안정된 후에는 38시간으로 줄었다"고 소개했다.

이 대통령은 "정부의 노사관계 목표는 한결같이 근로자의 삶의 질 향상과 기업의 성장이 함께 가는 것"이라며 "노사협력이 생산성을 높이고 투자가 늘어 일자리가 많아지는 상생경제를 반드시 이뤄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를 위해 정부는 노사의 자율성을 최대한 존중하되 노측이든 사측이든 법과 원칙을 공정하게 적용해 나갈 것"이라며 "노조의 불법파업 뿐 아니라 근로자의 권익을 침해하는 불공정 사례에도 엄정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도체는 한국이 압도하지만…배터리는 중국 추격 못피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