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더벨]이랜드, 이태리 명품 '만다리나덕' 인수

더벨
  • 배장호 기자
  • 윤동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76,073
  • 2011.07.19 08:2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단독] 인수금액 약 700억‥이랜드, 글로벌 패션브랜드 사냥 본격화

MT단독
더벨|이 기사는 07월15일(17:41) 자본시장 미디어 '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이랜드가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만다리나덕'(Mandarina Duck)을 인수하는 데 성공했다. 이번 딜 성사로 이랜드의 글로벌 명품 브랜드 M&A 계획은 더욱 탄력받을 전망이다.

[더벨]이랜드, 이태리 명품 '만다리나덕' 인수
이번 딜에 정통한 복수의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랜드는 이달 초 매각 측인 부라니(Burani) 그룹(직접 대주주는 지분 100%를 보유한 안티치 펠레티에리. Antichi Pellettieri SpA)와 만다리나덕 지분 인수 본계약(SPA) 계약을 체결했다.

앞서 몇몇 사모투자펀드들이 만다리나덕 인수를 위해 협상을 벌였고, 최근에는 한 중국계 전략적 투자자에게 배타적 협상권이 부여되면서 이랜드의 만다리나덕 인수가 물 건너가는 듯했다.

이랜드는 만다리나덕 브랜드 인수 여부가 이랜드의 향후 패션 브랜드 M&A의 중요한 터닝포인트가 될 것으로 판단, 실무진들을 현지에 급파해 협상 채널을 이었다. 가격 기준으로는 이랜드가 중국 후보에 뒤졌지만, 브랜드 가치의 유지에 대한 이랜드의 의지와 능력이 높은 평가를 받으면서 상황이 역전됐다.

이랜드의 만다리나덕 인수 금액은 금융부채를 포함해 약 700억원 정도. 2008년 부라니 그룹이 전 대주주인 핀덕(Finduck) 그룹으로부터 만다리나덕을 인수하면서 지불했던 5600만 유로보다 100억원 이상 낮은 금액이다.

[더벨]이랜드, 이태리 명품 '만다리나덕' 인수
부라니 그룹이 매각 손실을 감수하며 이번에 만다리나덕 지분 매각에 나선 이유는 그룹의 심각한 경영난 때문으로 풀이된다. 만다리나덕의 직접 대주주인 안티치 펠레티에리는 현재 영업 적자를 기록 중이며, 특히 매출 성장율이 부라니 그룹이 인수한 직후인 2008년 -10%, 이듬해인 2009년 -42%를 기록하는 등 급격히 퇴락하고 있다.

이랜드는 만다리나덕 경영 정상화에 관한 한 자신감이 넘쳐있다. 현재 4200여개에 달하고 매달 200개씩 늘어나고 있는 중국 내 판매망을 이용할 경우 만다리나덕 매출은 무난히 성장세로 돌아설 것으로 자신하고 있다. 또 재무적 가치는 훼손돼 있지만 만다리나덕의 브랜드 가치는 여전히 남아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랜드는 만다리나덕 외에도 세계 각처의 명품 브랜드 M&A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이랜드는 턴어라운드 기회가 있는 구조조정 필요 기업을 특히 선호한다.

이랜드 사정에 밝은 한 관계자는 "이랜드 그룹의 중국 내 패션사업이 최근 큰 성공을 거두면서 이 분야에 대한 자신감이 충만한 상태"라며 "날로 늘고 있는 중국내 유통망에 최대한 활용하기 위해서는 만다리나덕 외에도 많은 패션 브랜드 인수가 뒤따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더벨]이랜드, 이태리 명품 '만다리나덕' 인수

ⓒ만다리나덕 홈페이지
ⓒ만다리나덕 홈페이지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