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美 정부 "S&P 등급평가에 2조弗 계산 착오"

머니투데이
  • 권다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245
  • 2011.08.06 11: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 미국 재무부 대변인이 5일(현지시간) 스탠다드앤푸어스(S&P)가 미 국가신용등급을 강등하자 등급 평가에 결함이 있다는 주장을 내놨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이 대변인은 "등급 강등(을 추산하는데)에 2조 달러의 분명한 결함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대변인에 따르면 S&P는 5일 이른 오후 백악관에 신용등급 강등 성명 초안을 전달했으며, 초안을 받은 재무부 관료들은 검토를 실시했다.

2시간의 보고서 분석을 통해 재무부는 S&P가 미래 재정적자 전망에서 2조 달러에 가까운 계산착오를 저질렀음을 발견했고, 즉시 S&P에 오류를 통보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