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울시 "주민투표 불참운동 중단하라" 촉구

머니투데이
  • 최석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8.08 18: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시가 최근 민주당과 일부 시민단체들이 벌이고 있는 무상급식 주민투표 거부운동과 관련해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종현 서울시 대변인은 8일 "주민청구로 실시되는 최초의 주민투표를 온갖 핑계로 발목을 잡으며 투표소로 가는 시민들의 발걸음을 정치적 성향의 표출로 규정하려는 악의적인 시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직접 민주주의의 꽃인 주민투표의 본질을 훼손하는 불법행위"라며 "민주주의 시계를 거꾸로 돌리고 있는 것은 아닌지 강한 의구심을 가지지 않을 수 없다"고 민주당측을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또 "유권자가 투표용지에 기표도 하기 전에 투표소에 가는 행위가 서울시의 무상급식 실시안을 지지하는 것으로 호도하는 민주당의 행태는 민주선거 4대 원칙의 하나인 ‘비밀선거’를 정면으로 깨뜨리는 발상"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이러한 반민주주의적인 주민투표 불참운동을 당장 중단하고, 시민이 올바른 판단을 할 수 있도록 정정당당하게 투표운동을 해야 할 것"이라며 "선거관리위원회는 민주당의 주민투표 불참운동에 대해 엄정한 법 집행을 해달라"고 덧붙였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