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獨·佛 정상 "유로존 경제 정부 창설 합의"(상보)

머니투데이
  • 최종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8.17 02: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獨 정상 "유로본드는 합법성 결여"...정상회담 후 기자회견

독일과 프랑스 정상이 유로존 채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유로본드(유로존 공동채권)와 같은 즉각적인 금융조치를 취하기보다 균형예산의 헌법 명시와 경제 정책 통합 조정 기구를 설립하기로 합의했다.

프랑스 니콜라 사르코지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파리에서 앙겔라 메르켈 총리와 정상회담 뒤 기자회견을 열고 유로존(유로화 사용 17개국) 부채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유로존 경제위원회 창설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두 정상은 유로존 경제위원회의 수장으로는 헤르만 반롬푀이 유럽연합(EU) 상임의장을 추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수장의 임기는 2년 6개월로 한다고 설명했다.

두 정상은 또 2012년 중순까지 유로존 17개국의 헌법에 균형재정을 명시하도록 강제할 것이며, 2000년 도입에 실피한 금융거래세를 오는 9월에 도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현재 4400억유로 수준의 구제금융은 확대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서 유로존 부채 위기 종식 방안으로 거론돼 온 유로본드(유로존 공동채권)에 대해서 회의적인 시각을 보였다.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은 "유로본드는 현재 민주적 합법성을 갖추지 못하고 있다"며 "유로존 통합의 마지막 단계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사르코지 대통령은 이어 "유로본드는 언젠가 발행될 수 있을 것"이라며 "유로본드는 현재의 부채 위기 해결에서 큰 역할은 하지 못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앙겔라 메르켈 총리는 "오늘 협의된 조치들을 진행해가려면 유로존 국가들은 금융과 경제 정책에서 더 강한 융합을 필요로 한다"며 "독일과 프랑스는 이 같은 노력의 선구자 역할을 해나갈 것이다"고 강조했다.

메르켈 총리는 독일 경제와 관련, "성장 전망에 대해 회의적이 아니다"며 "독일은 좋은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앞서 독일은 2분기 성장률이 1분기 1.3%에서 크게 후퇴한 0.1%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사실상 성장이 답보 상태에 머물러 있는 셈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복된 집값 사과, 진부한 대책 발표…왜 지금 했을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