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도쿄모터쇼]레이와 비슷한 박스카 'N-BOX'

머니투데이
  • 최인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770
  • 2011.11.30 17: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혼다 'N-BOX'
↑혼다 'N-BOX'
42회째를 맞는 도쿄모터쇼가 30일 언론행사를 시작으로 개막됐다. 올해 슬로건은 '차가 세상을 변화시킨다(Mobility can change the world)'라는 테마로 토요타 등 일본차와 BMW, 폭스바겐 등 유럽차가 대거 참가했다.

특히 토요타, 닛산, 혼다, 스바루, 미쓰비시 등 일본차들은 다양한 미래형 하이브리드카와 콘셉트카, 전기차를 선보였다.

토요타는 곧 양산할 컴팩트 하이브리드카 '아쿠아'와 사람과 자동차, 사회를 연결하는 미래모습을 구현한 'FUN-Vii' 콘셉트카, 스바루와 공동으로 개발한 4인승 스포츠카 '86' 등 총 5대의 월드 프리미어 신차를 공개했다.

닛산은 운전자 없이 주차와 충전이 가능한 '피보3(PIVO3)'와 내년 여름 일본시장에 출시할 양산형 밴 'NV350'도 처음 발표했다.

미쓰비시는 2.0리터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탑재한 콘셉트카 'PX-MiEV II', 혼다는 소형 스포츠카 형태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콘셉트카인 'AC-X'와 660cc의 초소형 경차인 'N-BOX', 스즈키는 기존 '스위프트' 가솔린 모델을 기반으로 개발한 스위프트 하이브리드 콘셉트카를 선보였다.

이외에 스바루는 2013년경 토요타의 하이브리드 기술을 접목시켜 양산할 '어드밴스드 투어러 콘셉트카'를 공개했다.

대한민국 1등, 머니투데이 자동차 뉴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