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울시, 저소득층에 영구임대주택 1300가구 공급

머니투데이
  • 이군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2.27 06: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 강남, 강서, 서초, 노원, 동작, 강북, 마포, 중랑 등 8개구 24개 아파트단지에서 총 1300가구의 저소득층 영구임대주택이 공급된다.

서울시는 오는 3월 12일부터 16일까지 5일간 기존 입주자 퇴거로 발생하는 공가에 새롭게 들어올 입주대기자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공급되는 물량은 △강서 365가구 △강남 95가구 △서초 200가구 △노원 355가구 △동작 30가구 △강북 20가구 △마포 70가구 △중랑 165가구 등 8개구 24개 단지 1300가구다. SH공사 관리물량 760가구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관리물량 540가구로 구분된다.

신청대상은 서울시에 거주하는 무주택세대주로 기초생활수급자, 저소득 한부모가족, 저소득 국가유공자, 일군위안부 피해자, 북한이탈주민, 장애인, 65세 이상 직계존속부양 등 저소득가구다.

공급주택 면적은 26~40㎡이며 법정보호가구의 임대료는 보증금 148만~340만9000원이고 월 임대료는 3만4900~6만7930원이다. 입주자는 가구원 수, 가구주 연령, 시 거주기간, 가구원 형태 등을 종합해 점수 순으로 선정한다.

신청은 거주지 동주민센터에서 하면 되고 자세한 사항은 SH공사 홈페이지(www.i-sh.co.kr)나 LH 홈페이지(www.lh.or.kr) 공고를 참고하면 된다. 시는 오는 26일 입주대기자를 선정 발표할 예정이며 입주는 공가 발생에 따라 순번대로 시작한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