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檢, 백종헌 프라임저축銀 회장 사전 구속영장 청구(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4.17 16:2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홍기삼 기자=
서울 논현동 프라임저축은행 본점.  News1
서울 논현동 프라임저축은행 본점. News1


검찰이 지난해 영업정지된 프라임저축은행 백종헌 회장(60)에 대해 200억원대의 부실대출 혐의 등으로 17일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저축은행비리 합동수사단(단장 최운식 부장검사)는지난 2005년 11월부터 2010년 12월 사이 프라임저축은행이 담보를 제대로 잡지 않고 200억원대의 부실대출을 한 혐의(특정경제가중처벌법상 배임)와 다른 저축은행과 수십억원의 교차대출을 한 혐의(상호저축은행법 위반) 등으로 백 회장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합수단은 백 회장을 구속한 뒤 추가 불법대출이 있는지, 부실대출에 관여한 정도 등을 집중 추궁할 방침이다.

백 회장의 구속여부는 오는 19일 서울중앙지법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거쳐 결정될 예정이다.

합수단은 지난 1월 백 회장의 지시를 받아 불법대출을 실행하는 등 은행에 총 356억원대 손해를 끼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등으로 김선교 전 프라임저축은행장(57)을 구속기소했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그룹 미래 달렸다…총수들이 직접 챙기는 '에너지 화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