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근혜 "단일화 이벤트로 민생 위기 극복할 수 있나"…첫 단일화 비판(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11.07 11: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차윤주 나연준 기자 =

박근혜 새누리당 대통령후보가 7일 "국민 삶과 전혀 상관없는 단일화 이벤트로 민생 위기를 극복할 수 있냐"고 말했다.

박 후보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당 국책자문위원회 필승결의대회 인사말을 통해 "세계적인 경제 부진 속에 우리 경기가 어려워지고 양극화와 사회갈등은 위험수위에 달했다. 내년엔 초대형 글로벌 경제위기, 이른바 '퍼펙트 스톰'이 닥친다는 경고까지 나오고 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박 후보는 "한반도 정세와 주변국 영토 분쟁까지 우리를 둘러싼 외교 안보 상황도 초긴장 상태"라면서 "이 위기를 이겨내고 새로운 미래를 여는 일을 과연 누가 해낼 수 있냐. 국가 간 약속을 뒤엎고, 북방한계선(NLL)을 지킬 의지조차 의심스런 세력에게 국민의 안전과 미래를 맡길 수 있냐"고 반문했다.

박 후보는 이어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전국위원회 인사말에서도 "민생이 신음하는데 정책 개발보다 이벤트 정치로 정권을 잡으려는 사람에게 나라를 맡길 수 있겠냐"고 거듭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NLL을 지킬지 조차 의심스러운 사람이 대통령이 된다면 이 나라의 안보는 또 어떻게 되겠냐"면서 "이 어려운 경제위기를 누가 극복할 수 있겠나. 과연 야당이 극복할 수 있겠는가"라고 성토했다.

박 후보는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묶어야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데 편을 가르고 갈등을 선동하는 세력으로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열 수 도 없고 갈등과 혼란만 가중시킬 것"이라며 "새누리당이 국가의 명운을 걸고 이번 대선에서 반드시 승리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의 이 같은 발언은 문재인 민주통합당, 안철수 무소속 후보가 전날 회동에서 오는 25~26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후보 등록 전까지 단일화키로 합의한 사실을 정면 비판한 것으로서 그가 문·안 두 후보의 단일화 문제를 직접 거론한 것 또한 이번이 처음이다.

박 후보는 지난 5일 기자들로부터 문·안 두 후보의 단일화에 대한 질문을 받았을 때만 해도 "제가 별로 드릴 말씀이 없다"면서 답변을 피한 바 있다.

박 후보는 "국가 지도자는 나라의 안보와 가치관에 대해 명확한 입장이 있어야 한다"면서 "우리 새누리당은 구국의 각오로 이번 대선에서 반드시 승리해야만 한다. 우리가 승리하는 게 대한민국을 위기에서 구하는 유일한 길이고, 국민 안전과 행복을 지킬 단 하나의 길"이라고 강조했다.

박 후보는 또 "지금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선 무엇보다 국민 마음을 하나로 모아야 한다. 표를 위해 편을 가르고 선동하고 갈등을 조장했다간 모두 공멸할 수 있다"면서 "내가 국민대통합을 강조하는 이유가 그 때문이다. 이제 분열의 정치를 끝내고 국민통합의 길을 열어야 한다"고 언급했다.

박 후보는 "이번 선거는 우리나라의 미래와 운명을 좌우하는 너무나 중요한 선거"라면서 "이번 대선에서 여러분과 힘을 모아 국민이 기대하는 변화와 쇄신, 통합과 행복의 100% 대한민국을 반드시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그는 참석자들을 향해 "진정한 쇄신은 통합에서부터 출발하고, 우리가 하나가 될 때 강력한 변화를 이룰 수 있다"며 "쇄신과 통합의 정치를 여는 길이 나와 여러분에게 주어진 사명이며 나와 함께 그길로 나아가 달라"고 호소했다.

박 후보는 "여러분 한 분 한 분의 어깨에 대한민국의 미래와 우리 국민의 삶이 달려 있다"면서 "'사즉생(死卽生)'의 각오로 나와 함께 뛰어 달라. 국민행복시대를 우리 손으로 열어가자"고 거듭 당부했다.

선진통일당과의 합당에 대해선 "충청과 대전, 세종시의 발전을 앞당기고 시·도민들의 행복을 증진시키는 일 또한 우리 어깨에 놓인 막중한 책임이 되었다"며 "선진당 동지들과 함께 지역발전을 바라는 충청인의 열망을 새누리당이 반드시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영등포~세종청사 잇는 'ITX 세종선' 무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