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성주 "安 용퇴하는 것이 열망에 보답하는 것"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11.19 20: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김성주 새누리당 중앙선대위 공동선대위원장. 2012.11.19/뉴스1  News1   양동욱 기자
김성주 새누리당 중앙선대위 공동선대위원장. 2012.11.19/뉴스1 News1 양동욱 기자


김성주 새누리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공동선대위원장은 19일 야권 단일화 협상 중인 안철수 무소속 대선 후보에게 용퇴할 것을 거듭 권유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미국 기독교 선교사의 후손인 인요한 100% 국민대통합위원회 부위원장과 함께 기자들과 만나 "학자의 양심으로 용퇴하는 것이 청년의 열망에 보답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3자 구도로 나와서 뛰셨으면 당당하게 싸우고 당당하게 국민에게 심판 받을테니 좋았을 것"이라며 "지금 단일화라는 피섞기를 통해 자기와 사상이 다른 기성세대에 몸을 담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정치 꼼수, 희대의 정치쇼에 휘말리지 말고 나의 본 뜻대로 여기서 정리하겠다. 5년 후 정치공부를 더 한 뒤 돌아오겠다 하면 (5년 후 대통령이) 될 것 같다"며 "5년 정치경험을 하고 돌아오는 것이 청년들의 열망에 보답하는 것 아닌가"라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우리나라가 안정된 기반위에 놓여야 하는데 운전면허도 없는 분에게 대한민국이라는 차를 맡길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인요한 부위원장은 단일화에 대해 "기본적으로 대한민국의 젊은 사람이 구정치에 지쳤다는 것은 이해할 수 있다"며 "하지만 대통령을 한다는 것은 엄청난 일이다. 안 후보가 조금 더 경륜이 있으면 좋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인 부위원장은 "미국식 사고로는 경선도 아닌 본선에서 단일화를 한다는 것, 특히 여성을 놓고 두 남자가 단일화를 한다는 것은 사나이답지 않다"고 밝혔다.

그는 "동업이라는 것은 굉장히 위험한 실험"이라며 "DJP도 해봤고 노무현, 정몽준도 해봤는데 잘 안됐다"고 말했다.

이어 "성숙한 민주주의를 이룬 나라에서 용기를 보여야 한다"며 "경기가 나빠질 가능성이 많은 상황에서 신중하고 생각이 깊고, 일관성 있는 여성 대통령이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 부위원장은 동서화합의 중요성에 대해 "대구에서도 민주당 출신 인물이 의원에 당선되어야 하고 광주에서도 새누리당 출신이 당선돼야 한다"며 "정치쇄신은 깜짝쇼가 아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어떤 집 살까? 최소한 이런 곳 뺍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