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포스코건설 "저염식으로 직원 건강 챙긴다"

머니투데이
  • 김유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1.29 10:0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세계보건기구 1일 나트륨 권장량인 2000mg까지 줄일 계획

 포스코건설이 '저염식' 식단으로 직원 건강 챙기기에 나섰다.

 포스코건설(부회장 정동화)은 포항 본사와 인천 송도사옥 구내식당에서 저염식 식단을 제공하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포스코건설 구내식당에서 직원들이 저염식 식단을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사진제공=포스코건설
↑포스코건설 구내식당에서 직원들이 저염식 식단을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사진제공=포스코건설
 포스코건설은 구내식당에서 아침·점심·저녁 세끼를 모두 먹었을 경우 4000mg의 나트륨이 포함 되어있던 기존 식단을 현재 3000mg까지 낮췄고 향후 세계보건기구 권장수준인 2000mg까지 단계적으로 줄여나갈 예정이라 밝혔다.

 저염식 식단에는 염도가 높은 일반김치 대신 백김치나 겉절이가 나온다. 나트륨 섭취 비율이 가장 높은 국이나 찌개 등 국물음식의 염도는 기존 0.6%에서 0.4%로 낮췄다.

 행정지원그룹 이상천 과장은 "기존 식단보다 염도를 낮춰서 '맛이 없다'라는 의견이 있을까 봐 걱정했지만, 최근 저염식에 대한 직원들의 의식이 높아져 더욱 줄여달라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저염식의 효과는 고혈압·뇌졸증 등 심-뇌혈관 질환과 당뇨 등의 성인병을 예방하고, 원활한 신진대사를 도와 비만에도 좋다고 알려져 있다. 현재 세계보건기구(WHO)에서 권장하는 1일 나트륨 섭취 권장량은 2000mg(소금 5g)이며 지난해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한국인 평균 섭취량은 4791mg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K원전 '부활의 열쇠' 되나…스마트원전 SMR에 거는 기대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