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부천보호관찰소 이전문제 주민 반발로 또 무산

머니투데이
  • 권현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10.22 13:5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오정구 삼정동 70-41 부천보호관찰소 이전 예정부지 전경
오정구 삼정동 70-41 부천보호관찰소 이전 예정부지 전경
경기도 부천보호관찰소의 건립예정 부지를 놓고 연이은 주민 반발로 막힌 가운데 보호관찰소 신축청사 부지가 또 다시 오정구 삼정동 인근으로 결정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지역 주민들의 반발로 난항이 예고된다.

22일 부천시와 부천보호관찰소 등에 따르면 부천보호관찰소 부지는 당초 부천시 원미구 상동 559-5번지로 건립하기로 했으나 인근 주민들의 반발로 상동 463-2 솔안공원 노외주차장에 건립키로 하고 행정절차를 진행했다.

그러나 이 부지 역시 지역 주민들이 비대위를 구성, 거세게 반발하면서 건립이 무산됐다.
이어 보호관찰소측은 최근 부천시장이 위촉한 11명의 위원으로 구성된 부지선정위원회에서 제3의 예정부지인 오정구 삼정동 70-41번지로 결정했다.

그러나 제3의 예정부지 역시 이 지역 주민들과 정치권이 앞장서 반대 성명서 발표는 물론 주민 연명부 작성에 나서며 선정취소를 요구하고 나섰다.

새누리당 부천시 오정당원협의회는 성명서를 통해 오정구 지역으로의 이전을 강력히 반대하고 나섰으며, 민주당 오정구지역위원회 법무부 보호관찰소 오정구 설치반대추진위원회도 오정구에 설치하려는 법무부 보호관찰소 설치 반대의견을 전달했다.

이와 관련 김만수 부천시장은 부천보호관찰소의 오정구 삼정동으로의 이전을 시민이 반대하면 적극 반영하겠다는 입장을 밝혀 사실상 보호관찰소 이전문제는 난항을 거듭할 것으로 보인다.

윤태영 보호관찰소장은 "건립부지 선정기준을 마련하고 선정하는 과정이 다른 곳의 부지선정위원회보다 모범적이고 투명하게 진행됐으나, 오정구 주민들이 반대하고 있는 상황에 부천시장이 삼정동 공업지역 내 보호관찰소 이전계획의 전면 재검토를 요청함에 따라 이를 수용했다"고 밝혔다.

한편 부천보호관찰소 이전을 위해 지난 8월부터 범죄예방위원, 민사ㆍ가사 조정위원, 시민단체 및 구별 학부모 대표로 구성된‘부천보호관찰소 부지선정위원회는 민원을 최소화 할 수 있는 선정기준으로 ▲ 주거와 학교 생활에 민원이 최소화 될 수 있는 지역 ▲ 주택지 및 학교(초ㆍ중ㆍ고교)와 500m 이상 떨어져 있는 지역 ▲ 대중교통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지역 ▲ 부지면적은 1000㎡ 이상 지역 ▲ 도시계획상 공공청사(보호관찰소) 입지가 가능한 지역으로 잡았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