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나꼼수' 김용민 "애비나 딸이나.."...새누리당 반응이

머니투데이
  • 김성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11.24 15:4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변하지 않은 정신상태와 추악한 입... 민주당 후보로 나와 국민에 불쾌한 추억"

새누리당은 24일 인터넷 팟캐스트 '나는 꼼수다(나꼼수)' 멤버였던 김용민씨가 박근혜 대통령 등을 비판한 데에 "변하지 않은 정신상태와 여전히 추악한 입은 할 말을 잃게 할 정도"라고 비난했다.

김태흠 새누리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여의도당사 현안브리핑에서 "지난 총선에 민주당 후보로 출마해 수준 이하의 갖은 막말로 온 국민에게 불쾌한 추억을 남긴 나꼼수의 김용민까지 박근혜 대통령의 정통성을 부인하는 원색적인 비난을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씨는 전날 본인의 트위터에 "후안무치도 유만분수지 부정선거로 당선된 것들이 반성은 커녕 큰소리 떵떵 치니. 이 정권은 불법 정권임을 자인하는 꼴입니다. 하긴 그 애비도 불법으로 집권했으니. "라고 썼다. 새누리당과 청와대가 박 대통령 사퇴를 촉구한 천주교 정의구현 사제단 전주교구 시국미사 내용을 비판하자 이를 겨냥한 것이다.

이에 김 원내대변인은 민주당을 향해서도 "국민들은 김용민이 지난 총선 당시 민주당 국회의원 후보였고, 여전히 그 뿌리가 민주당에 있음을 매우 우려스럽게 생각하고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꼬집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