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유럽마감] 유럽 경제지표 호조에 상승

머니투데이
  • 국제경제팀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1.08 03: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유럽증시가 7일(현지시간) 상승 마감했다. 이날 발표된 유럽의 경제지표가 호재로 작용했다.

이날 영국 FTSE100 지수는 전장보다 0.37% 오른 6755.45에 거래를 마쳤다. 독일 DAX30 지수 역시 전장에 비해 0.83% 상승한 9506.20을 나타냈으며 프랑스 CAC40 지수도 0.83% 뛴 4262.68로 장을 마감했다.

범유럽 스톡스600 지수는 이날 전장에 비해 0.74% 오른 329.40을 기록했다.

독일의 지난달 실업자 수가 예상보다 크게 줄며 호재로 작용했다. 지난해 12월 독일의 실업자 수는 전월보다 1만5000명 준 296만5000명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달 실업자 수가 직전월과 비슷한 수준일 것이라던 시장 전망보다 크게 개선된 것으로 독일 노동시장의 회복세를 시사했다.

아울러 유로존(유로화 사용 국가)의 지난달 소비자물가 인상폭이 시장 전망에 못 미친 것도 호재로 작용했다.

유럽연합 통계국인 유로스타트는 이날 지난해 12월 유로존 소비자물가지수(CPI) 속보치가 전년에 비해 0.8%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전월 기록한 0.9% 상승과 시장 전망치 0.9% 상승에 못 미친 것이다.

이에 디플레이션 우려가 커져 유럽중앙은행(ECB)이 오는 9일 통화정책회의에서 추가로 경기부양책을 내놓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종목별로 살펴보면 은행주가 강세를 보였다. 크레딧 애그리콜 SA 주가가 프랑스 증시에서 6.08% 올랐고 코메르츠은행 주가는 독일 증시에서 5.55% 상승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