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서울시내 편의점 656곳 '여성안심지킴이 집'으로 운영

머니투데이
  • 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2.25 08: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12 직통신고 시스템-비상벨 설치

서울시는 다음 달부터 24시간 편의점 656곳을 위급상황에 처한 여성의 대피와 안전한 귀가를 지원하는 '여성안심지킴이집'으로 운영한다고 25일 밝혔다.

여성안심지킴이집은 112 직통신고 시스템을 갖춰 편의점 점주나 아르바이트생이 계산대에 설치된 비상벨을 누르면 경찰이 출동한다. 전화기를 내려놓으면 112로 연계되는 '무(無)다이얼링' 시스템도 확보했다.

시는 점주나 아르바이트생들이 항상 계산대에 있지 않은 것을 고려해 호주머니에 넣었다가 바로 신고할 수 있는 무선비상벨도 희망하는 점포에 지원한다.

서울시내 편의점 656곳 '여성안심지킴이 집'으로 운영
여성안심지킴이집은 편의점 출입문 오른쪽 위 부착된 노란색 간판을 통해 알아볼 수 있도록 했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스마트 서울맵'이나 각 구청 홈페이지에서도 근처 여성안심지킴이집을 검색할 수 있다.

시는 이 서비스를 위해 이날 ㈔한국편의점협회, 5개 회원사인 씨유(CU), 지에스(GS)25, 세븐일레븐(7-ELEVEN), 미니스톱(MINISTOP), 씨스페이스(C-SPACE)와 협약식을 연다.

시 관계자는 "참여 편의점 656곳은 시내 5709곳 중 자발적인 참여 의사가 있고 유흥가나 인적이 드문 지역에 있는 곳을 선정했다"며 "여성안심지킴이 집은 여성과 서울의 안전을 위해 협회, 기업, 주민 모두가 참여하는 의미 있는 민관협력사업 모델"이라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신고가 경신한 SK바사, 공모주 묻어뒀으면 '수익률 260%'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