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행복주택 반대 시민, 지방선거 나선다"

머니투데이
  • 지영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3.11 14: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황규돈 공릉지구 비상대책위원장, 노원구의회 4선거구 예비후보 등록

황규돈 공릉지구 비대위원장.
황규돈 공릉지구 비대위원장.
 "행복주택 지구지정 과정을 낱낱이 공개하라고 요구할 겁니다."

 황규돈 행복주택 건립반대 공릉지구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47, 사진)은 지난 10일 노원구의회의원선거 4선거구에 무소속 예비후보자 등록을 마친 뒤 이같이 말했다.

 지난달 21일 그는 서울행정법원에 국토교통부를 상대로 행복주택 지구지정 무효소송을 제기했었다. 행복주택 건립 반대를 위해 개인이 정부에 소송을 제기한 것은 그가 처음이다.

 황 위원장은 소송 제기가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고 밝혔다. 목동지구의 경우 양천구 소유부지 상당수가 포함돼 있어 구청 차원에서 문제를 제기했다면 공릉지구는 노원구 소유 부지가 없어 구청이 전면에 나설 수 없는 상황이었다.

 보다 못한 황 위원장 스스로 총대(?)를 매기로 했다. 소송을 내면서 다니던 케이블TV 회사에 휴직서도 제출했다.

 그가 지방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동기는 행복주택 선정 과정을 정확히 알기 위해서다. 지난해부터 국토부에 '행복주택 지정 관련 전문가 회의자료' 등 15건의 정보공개를 요청했지만 문건을 받지 못했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황 위원장은 "행복주택 시범지구 지정 전까지는 성북역, 석계역, 창동 차량기지 등을 검토하다가 느닷없이 정부가 공릉지구를 행복주택 시범지구로 선정했다"며 "어떤 이유로 선정이 됐는지 정보공개를 통해 확인하려 했지만 묵묵부답이었다"고 말했다.

 행복주택 시범지구로 지정된 곳은 성북역부터 옛 화랑대역 사이 과학기술대 인근 1만7000㎡ 경춘선 폐선부지다. 이곳은 2012년 서울시와 철도시설공단이 역사생태공간으로 만들자며 업무협약을 했던 부지에 속해있다. 주민들은 행복주택이 들어서면 공원의 허리가 끊어지게 된다며 지구지정 취소를 요청해왔다.

 황 위원장은 행복주택 지구지정의 절차상 문제와 정책의 일관성 문제를 지적했다. 공원 조성 예정 부지에 주민과의 협의없이 행복주택 건설을 강행했고 공공기관과 정치권이 그동안 주민을 상대로 한 공원 설립 약속을 헌신짝처럼 차버렸다는 것이다.

 지난 총선에선 이노근 의원(새누리당, 서울 노원갑)이 이곳에 문화·예술 공간을 조성하겠다는 공약을 내세운 바 있다. 황 위원장은 "정치인들이 지역 현안에 대해 적극적으로 개입하지 않고 있어 직접 구의원에 나서게 됐다"며 "공릉 행복주택 부지를 당초 목적대로 공원화하라는 것이 출마의 궁극적인 이유"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테슬라 중대결함' 시민단체가 머스크 고발…경찰 수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