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경제민주화 앞장 남경필, 경기도지사되면?"반칙 안봐준다"

머니투데이
  • 김태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3.30 16:1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대기업들과 일을 좀 할 것…도움도 많이 되지만 반칙은 안돼" 경제민주화 소신

 (수원=뉴스1) 이성래 기자 경기도지사 출마 선언 한 새누리당 남경필 의원이 30일 오후 경기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일자리가 넘치는 따뜻한 공동체”의 구체적인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2014.3.30./뉴스1
(수원=뉴스1) 이성래 기자 경기도지사 출마 선언 한 새누리당 남경필 의원이 30일 오후 경기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일자리가 넘치는 따뜻한 공동체”의 구체적인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2014.3.30./뉴스1
새누리당 내 경제민주화 실천에 앞장서왔던 남경필 새누리당 의원이 삼성과 LG 등 대기업 생산시설이 집중돼 있는 경기도에서도 이들 대기업의 반칙은 용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남경필 의원은 6·4 지방선거에서 경기도지사 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남경필 의원은 30일 기자들과 만나 경기도 정책공약을 소개하면서 "모든 공약의 중심은 일자리"라면서 "그 기업들(삼성, LG 등 대기업들)하고도 일을 좀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반칙하면 안봐준다"며 "(그 기업들이 경기도에) 도움도 많이 되지만 반칙하면 안된다"고 강조했다.

19대 국회들어 경제민주화 정책을 적극 주도하는 모임으로 그가 이끌었던 경제민주화실천모임에 대한 애정과 함께 경제민주화의 지속적 추진 의지도 나타냈다.

남 의원은 "그동안 콘텐츠가 어마어마하게 쌓였고 특히 금산분리 이슈는 장난이 아니다"라며 "원내대표가 됐다면 그걸(경제민주화 법안) 강하게……."라며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경기도는 수원과 파주, 평택 등지에 삼성전자와 LG디스플레이, 기아자동차 등 국내 굴지의 대기업들이 들어서 있다. 이들 기업이 경기도는 물론 우리나라 전체에서 차지하는 생산과 설비투자, 고용 비중이 크기 때문에 역대 경기도지사들은 이들의 투자 확대를 이끌어내기 위한 규제 완화와 투자 유인 제공에 공들여왔다. 특히 대기업들의 투자 확대에 걸림돌이 돼 온 수도권 규제 완화는 선거 때마다 경기도지사 후보들이 경쟁적으로 내세우는 공약이기도 하다.

남 의원도 큰 틀에서 이와 크게 다르지 않은 구상을 하고 있다. 다만 '따뜻한 공동체'라는 목표를 추가해 대기업 만능주의가 아닌 사회적 기업 등 다양한 방식으로 규제완화의 패러다임을 바꾼다는 정책방향을 제시했다.

남 의원은 "경기도가 현재 상황에서 최선을 다해 만들 수 있는 일자리가 50만개지만 박근혜 대통령이 정책목표로 제안한 고용률 70% 달성을 위해서라면 경기도가 70만개의 일자리를 만들어내야 한다"며 "이걸 가능하게 할 수 있는 것들 중에 가장 큰 것이 규제완화"라고 설명했다.

그는 "패러다임을 바꾸면서 100만개까지 만들면 이른바 '대박'"이라며 "쉽지 않겠지만 교육과 주거, 교통 등 모든 문제의 근본적인 해결책은 경기도에 일자리를 만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남 의원은 이날 경기도지사 출마 선언 후 첫번째 정책공약으로 약 1만8000개의 사회봉사 일자리를 만드는 '따뜻하고 복된 마을공동체' 건설을 제안했다.

경기도 화서 꽃뫼마을을 모델로 이 같은 마을 공동체를 4년 동안 6000개 이상 조성해 교육과 복지, 저출산, 일자리 등 경기도가 안고 있는 여러가지 문제를 동시에 풀어나가겠다는 구상이다.

남 의원은 "다음엔 청년 일자리 관련 공약을 발표할 예정"이라며 "6~7개의 깜짝 놀랄만한 공약을 준비 중"이라고 귀띔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