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에브라, "11/12시즌 첼시처럼 안 될 이유 없다"

스타뉴스
  • 전상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4.07 13:1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맨유의 반전 드라마를 꿈꾸고 있는 에브라. /사진 AFPBBNews=News1
맨유의 반전 드라마를 꿈꾸고 있는 에브라. /사진 AFPBBNews=News1
파트리스 에브라(33,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에서의 선전을 예고했다.

에브라는 7일(이하 한국시간) 맨체스터 지역지인 맨체스터 이브닝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11/12시즌 첼시의 UCL 우승을 가슴 깊이 새기고 있다. 그들은 리그에서의 부진을 털어내고 유럽 정상에 올랐다"며 맨유 역시 UCL 우승컵을 들어 올릴 수 있다고 전했다.

첼시는 지난 11/12시즌 리그 6위에 머물며 부진했다. 하지만 첼시는 UCL 결승전에서 바이에른 뮌헨을 꺾고 구단 최초로 UCL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경기 당일의 컨디션과 전술, 집중력에 따라 결과가 달라지는 토너먼트만의 묘미를 제대로 보여준 시즌이었다.

에브라는 "맨유가 그때의 첼시와 같은 결과를 낼 수 있다고는 얘기할 수 없다. 하지만 때때로 긍정적인 생각을 할 필요가 있다. 우리라고 (첼시처럼)못할 것 없지 않나?"라고 말했다.

이어서 "맨유는 올 시즌 UCL에서 좋은 모습을 보였다. 선수들도 리그에서보다 더 자신감을 갖고 경기에 임한다. 왜 그런지는 설명하기 힘들지만 분명한 사실이다. 뮌헨을 맞이할 준비가 됐다"며 4강 진출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에브라의 말대로 맨유는 올 시즌 리그에서 최악의 시즌(6위)을 보내고 있지만 UCL에서는 다른 행보를 걷고 있다. 조별예선에서는 조 1위로 16강에 안착했다. 16강 1차전서는 올림피아코스 홈에서 0-2 충격패를 당했지만 2차전 홈경기서 3-0 완승을 거두며 극적으로 8강에 합류했다. 바이에른 뮌헨과의 8강 1차전서도 맨유는 강한 집중력을 보이며 1-1 무승부를 일궈냈다. 대다수 전문가들의 예상을 뒤엎는 결과였다.

여전히 맨유가 불리한 것은 사실이다. 맨유는 2차전 뮌헨 원정에서 반드시 이기거나 최소 2-2 무승부 이상의 성적을 거둬야 한다. 그럼에도 에브라는 '축구공은 둥글다'라는 명언을 되새기고 있다. 지난 2012년 첼시가 그랬던 것처럼 에브라는 맨유의 반전드라마를 꿈꾸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