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미래에셋증권 현금IC카드 결제서비스 개시

머니투데이
  • 박진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4.15 11:1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미래에셋증권 현금IC카드 결제서비스 개시
미래에셋증권이 ‘현금IC카드’ 결제서비스를 개시한다.

15일 미래에셋증권은 이날부터 금융결제원의 결제망을 이용해 고객의 계좌 잔고 범위 내에서 결제 가능한 현금IC카드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현금IC카드는 결제단말기가 구비된 가맹점에서 사용 가능하며, 고객이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한 후 사용해 보안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미래에셋증권의 현금IC카드는 결제계좌를 종합자산관리계좌(CMA)로 설정해 입출금이 자유로울 뿐만 아니라 잔고를 하루만 예치해도 운용실적에 따른 수익을 받을 수 있다.

기존 미래에셋증권의 거래 고객은 현재 보유한 CMA에 자동적으로 결제 기능이 추가되므로, 별도 계좌발급 없이 바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신규 고객 또는 기존 고객 중 CMA 미보유 고객은 미래에셋증권 영업점을 방문해 계좌를 개설하면 된다.

김대홍 미래에셋증권 온라인비즈니스본부장은 “현금IC카드는 소득공제율이 30%로 신용카드 대비 상대적으로 높아 합리적인 소비자들이 주목할 만한 서비스”라고 말했다.

기타 자세한 내용은 미래에셋증권 홈페이지(www.smartmiraeasset.com)를 참조하거나, 미래에셋증권 영업점 혹은 스마트금융센터(1588-9200)로 문의하면 된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