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발기부전, 성인병 바로미터이자 심장 건강 적신호"

머니투데이
  • 부산=윤일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6.10 17:2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발기부전은 남성 건강의 바로미터입니다. 성생활에만 지장을 주는 문제가 아니라, 심장 건강의 적신호를 알려주는 알람 역할을 합니다."

"발기부전, 성인병 바로미터이자 심장 건강 적신호"
동남권원자력의학원 비뇨기과 이완 주임과장은 "발기부전의 원인으로는 우울증, 남성호르몬 저하, 신경계 이상, 약물 문제 등 여러 가지가 있지만, 우선 확인해야 할 것이 가장 흔한 동맥경화증"이라면 이같이 말했다.

국가건강정보포탈에 따르면 국내 역학조사 결과, 30대의 14%, 40대의 26%, 50대의 37%, 60대의 69%, 70대의 83%에서 각각 발기부전 보고되고 있다. 30세 이상 남성의 52%가 발기부전을 호소하고, 나이에 따라 증가하는 양상을 보였다.

이완 과장은 "동맥경화증은 가장 먼저 남성의 성 기능에 영향을 미치며 그다음이 심장, 뇌, 다리 순서로 영향을 미치므로 첫 단계인 발기부전을 가볍게 넘겨서는 안 된다"고 지적하고 "심장마비나 뇌졸중을 일으킨 환자들 대부분이 발기부전을 3년에서 5년 전부터 겪은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이 과장은 '발기부전'에 대한 남성들의 적극적 대처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 과장은 "발기부전은 물론이고 심장마비나 뇌졸중의 치료 계획은 다이어트, 운동, 약물치료 세 가지로 요약된다"면서 "저염식과 저지방, 저콜레스테롤 식단, 칼로리를 제한하고 1주일에 5일, 하루 30분 운동과 금연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완 과장은 "발기부전에 대해 부끄러워하지 말고 병원을 찾아 혈관 정밀 검사 등 진료를 받아야 심장마비나 뇌졸중 등 더 큰 질환을 막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