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조별예선 2차전 종료…'득점왕' 1위는 '3골', 누구누구?

머니투데이
  • 이슈팀 이재원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6.23 17:5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014 브라질 월드컵]

2014 브라질 월드컵 득점 순위/ 그래픽=이재원 기자
2014 브라질 월드컵 득점 순위/ 그래픽=이재원 기자
24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미국-포르투갈의 경기를 마지막으로 2014 브라질 월드컵 조별 예선 2차전 경기가 마무리 된 가운데 각 팀을 대표하는 '간판 공격수'들의 '득점왕'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결승전이 끝나는 순간 최고 득점 선수에게 돌아가는 '골든슈'를 신을 선수는 누가 될까.

이날까지 최다 득점을 올린 선수는 네덜란드의 로빈 판페르시(31·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아리언 로번(30·바이에른 뮌헨)과 독일의 토마스 뮐러(25·바이에른 뮌헨) 등 5명이다. 각각 3골씩을 기록했다.

네덜란드의 '다이나믹 듀오' 판페르시와 로번은 팀의 투톱으로 나서 지난 14일 스페인과의 경기에서 각 2골씩 기록한 뒤 지난 19일 오전 1시 벌어진 호주와의 경기에서도 각 1골씩을 사이좋게 추가하며 득점 순위 1위에 올랐다.

반면 독일의 뮐러는 1차전 만에 3골을 몰아넣으며 공동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뮐러는 지난 17일 있었던 포르투갈과의 경기에서 대회 최초 '해트트릭'(1경기 3골)을 기록하며 득점왕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그러나 지난 22일 가나와의 조별예선 G조 2차전 경기에서는 득점에 실패하며 공동 1위를 유지했다.

프랑스의 간판 공격수 카림 벤제마(27·레알 마드리드)도 꾸준한 득점을 기록하며 골든슈를 노리고 있다. 지난 16일 온두라스와의 1차전 경기에서 '멀티골'(1경기 2골)을 기록하며 이름을 알린 벤제마는 지난 21일 스위스와의 2차전에서도 한 골을 추가하며 공동 1위에 올랐다.

한편 2차전에서 멀티골을 달성하며 순식간에 공동 1위로 올라선 에콰도르의 공격수 에네르 발렌시아(25·파추카)도 있다. 지난 16일 스위스와의 경기에서 선제골을 뽑아냈던 발렌시아는 지난 21일 온두라스와의 경기에서 동점골에 이은 역전골까지 2골을 몰아치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한편 지난 13일 개막전에서 '멀티골'을 밀어넣었던 브라질의 '득점 기계' 네이마르(22·바르셀로나)는 지난 18일 멕시코와의 경기에서 멕시코 골키퍼 기예르모 오초아(29·AC 아작시오)의 신들린 선방에 모든 슈팅이 막히면서 추가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오는 24일 오전 상대적 약체인 카메룬과의 조별예선 3차전에 선발 출격해 득점왕 레이스에 합류할 지 관심이 모아진다.

한국 선수 가운데는 손흥민(21·레버쿠젠), 구자철(25·마인트 05), 이근호(29·상주 상무)가 각각 1골씩 기록해 득점 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흠슬라 'HMM'의 실적 마법…탄력받는 3가지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