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朴 대통령 "휴가 떠나기에는 마음 여유로움 찾아들지 않는 것은"

머니투데이
  • 오세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7.29 14: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휴가 중이지만 '세월호' 문제 등 해결 과제 많은 심경 반영한 듯

(서울=뉴스1) 정회성 = 지난해 7월 취임 후 첫 여름휴가를 맞은 박근혜 대통령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경남 거제시 저도에서 휴가를 보내는 사진을 등록했다. (박근혜 대통령 페이스북) 2013.7.30/뉴스1
(서울=뉴스1) 정회성 = 지난해 7월 취임 후 첫 여름휴가를 맞은 박근혜 대통령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경남 거제시 저도에서 휴가를 보내는 사진을 등록했다. (박근혜 대통령 페이스북) 2013.7.30/뉴스1
이번 주 휴가를 보내고 있는 박근혜 대통령이 29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휴가 중 소회를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힘들고 길었던 시간들…"이라며 "휴가를 떠나기에는 마음에 여유로움이 찾아들지 않는 것은… 아마도 그 시간동안 남아있는 많은 일들을 해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라는 글을 올렸다.

지난 5월 8일 어버이날 메시지 이후 2개월 여 만에 페이스북에 최근 심경을 올린 박 대통령의 글에서는 지난 4월의 '세월호' 침몰 사건 이후 혼란스러운 정국 상황에 대한 부담감이 고스란히 드러나 보인다.

박 대통령은 막상 여름 휴가에 들어갔지만 세월호, 다음달 프란치스코 교황 방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인선 등 산적해 있는 굵직한 현안들에 대한 고민의 흔적을 이 글을 통해 나타낸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박 대통령은 지난해 경남 거제시 저도를 다녀왔을 때와 달리 이번 휴가 기간에는 별도의 공개 일정 없이 주로 관저에 머물며 휴식을 취하면서 향후 국정운영 구상에 집중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