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인천AG] 최보민, 女컴파운드 개인전 金!.. 대회 2관왕 등극!

스타뉴스
  • 인천=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9.27 17: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여자 컴파운드 개인전 결승에서 금메달을 따낸 최보민. /사진=뉴스1
여자 컴파운드 개인전 결승에서 금메달을 따낸 최보민. /사진=뉴스1
한국 선수들끼리 맞붙은 여자 양궁 컴파운드 개인전 결승에서 최보민(30, 청주시청)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석지현(24, 현대모비스)은 아쉽게 은메달에 머물렀다.

최보민은 27일 인천 계양아시아드양궁장에서 열린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여자 양궁 컴파운드 개인전 결승전에서 석지현과 피 말리는 승부를 펼친 끝에 144-143, 1점차로 승리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로써 최보민은 개인전에 앞서 열린 단체전에서 대만을 누르고 금메달을 차지한 데 이어 개인전까지 휩쓸며 2관왕에 올랐다. 동시에 컴파운드 종목 개인전-단체전 모두에서 초대 챔피언으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이날 개인전에서 최보민과 석지현은 치열한 접전을 펼쳤다. 양 선수가 쏜 30발 가운데 단 한 발만 8점이었을 뿐, 나머지는 모두 9점 이상이었다. 최보민은 10점만 10발을 쐈고, 석지현은 10점을 9발 기록했다. 자연히 역전과 재역전이 이어지는 명승부가 펼쳐졌다.

1엔드는 최보민이 가져갔다. 최보민은 10점-9점-10점을 쏘며 9점-9점-9점을 기록한 석지현에 29-27, 2점차 승리를 거뒀다. 하지만 2엔드에서는 석지현이 '올 텐'을 쏘며 30점을 획득, 28점에 그친 최보민을 제쳤다. 2엔드까지 57-57 동점.

3엔드는 다시 최보민이 앞섰다. 이번에는 최보민이 10점-10점-10점을 쏴 30점을 획득, 10점-10점-9점을 기록한 석지현에 1점 앞섰다. 하지만 4엔드에서는 석지현이 29-27로 다시 앞섰고, 합산점수에서도 115-114로 석지현이 앞섰다.

하지만 마지막 5엔드에서 최보민이 웃었다. 최보민은 5엔드에서 10점-10점-10점을 쏘며 30점을 기록했다. 반면 석지현은 10점-9점-9점을 쐈다. 합계점수 144-143. 최보민의 극적인 역전 우승이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