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10월 주택거래 10만8721건…강남권 재건축값 '하락'

머니투데이
  • 신현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11.13 11: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10월 주택거래 10만8721건…강남권 재건축값 '하락'
전국 주택매매 거래량이 8월 이후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지만 폭은 줄었다. '9·1부동산 대책' 이후 상승했던 서울 강남권 재건축아파트 거래가격은 하락했다.

국토교통부는 10월 주택매매 거래량이 10만8721건으로 전년동월(8만6186건)대비 20.4% 증가했다고 13일 밝혔다. 다만 9월 증가폭(51.9%)보다 31.5% 감소했다. 10월 누계 거래건수는 81만8000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1.5% 증가했다. 2006년 조사 이래 10월 누계 기준으론 최대치다.

이처럼 주택 거래량이 늘어난 이유는 가을 이사철에 따른 계절적 요인 등이 반영됐기 때문이란 게 국토부 설명이다.

전년동월대비 지역별 거래량은 수도권은 22.0%, 지방은 18.9% 각각 증가했다. 수도권에선 서울(1만6907건)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8.8% 늘었다. 특히 강남3구(2760건)는 65.9% 증가했다. 지방에선 경남(8346건)이 전년동월대비 46.4% 늘었지만 충북(3016건)은 같은기간 10.7% 줄었다.

유형별 거래 증가율은 △아파트 19.0% △연립·다세대 22.1% △단독·다가구 주택 27.0% 등이다.

실거래가격(계약일자 기준)의 경우 수도권은 약보합세를, 지방은 강보합세를 각각 나타냈다. 특히 9·1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과열됐던 재건축 시장 분위기는 소강상태를 보였다.

서울 강남 개포 주공1단지 41.98㎡(이하 전용면적)는 9월 7억2000만원에서 지난달 6억9500만원으로 하락했다. 송파 가락시영1차 40.09㎡도 같은 기간 5억2200만원에서 5억1800만원으로 떨어졌다.

노원 중계 주공2차 44.52㎡는 9월 1억5900만원에서 지난달 1억6000만원으로 상승했다. 부산 연제 연산엘지 59.99㎡는 9월 1억8500만원에서 지난달 2억700만원에 거래됐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