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승장' 판 할 "리버풀전 최고의 선수는 데 헤아"

스타뉴스
  • 김지현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12.15 08:3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루이스 판 할 감독이 다비드 데 헤아를 칭찬했다./ AFPBBNews=뉴스1
루이스 판 할 감독이 다비드 데 헤아를 칭찬했다./ AFPBBNews=뉴스1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루이스 판 할(63) 감독이 리버풀과의 경기에서 맹활약을 펼친 다비드 데 헤아(24)를 칭찬했다.

데 헤아는 14일(이하 한국시간) 오후 10시 30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리버풀과의 '2014-2015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에서 선방쇼를 펼치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의 3-0 승리를 이끌었다.

골을 기록한 웨인 루니, 후안 마타, 로빈 판 페르시의 활약도 좋았지만 리버풀의 결정적인 슈팅을 모두 막아낸 데 헤아의 활약은 놀라웠다. 데 헤아는 스카이스포츠로부터 이날 경기의 최고의 평점인 9점을 받았다.

경기 후 판 할 감독은 스카이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경기가 끝나면 언제나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를 뽑을 수 있다"면서 "이날의 최고의 모습을 보인 선수는 데 헤아다"고 밝혔다.

이어 판 할 감독은 "데 헤아는 자신의 역할을 잘 수행했고 경기의 공들은 그가 막아낼 수 있는 범위 안에 있었다"며 " 데 헤아뿐만 아니라 다른 선수들도 큰 활약을 보였다"고 덧붙였다.

판 할 감독은 "맨유는 많은 공간을 활용해 쉽게 경기를 풀 수 있었지만 많은 기회를 날렸다"면서도 "이날 맨유는 좋은 경기력을 보였고 승리할 자격이 있었다. 앞선으로 더 많은 패스가 전달됐다는 것은 중요한 일이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