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차영 前대변인, 10년만에 前남편과 또 다시 이혼

머니투데이
  • 김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12.19 09:0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차영 민주당 전 대변인/사진=머니투데이DB
차영 민주당 전 대변인/사진=머니투데이DB
이혼 소송에 휘말린 차영 전 민주당 대변인(52)이 전 남편 서모씨와 파경을 맞았다.

서울가정법원 가사5부(부장판사 배인구)는 서씨가 차 전대변인을 상대로 낸 이혼 및 위자료 청구소송에서 이혼 판결과 함께 "차 전대변인은 서씨에게 위자료 7000만원을 지급하고 서씨는 차 전대변인에게 1억1000여만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에 따라 2003년 1월 한 차례 이혼한 전력이 있는 이들은 2004년 8월 재결합한 지 10년 만에 또 다시 파경을 맞게 됐다.

앞서 차 전 대변인은 지난해 7월 조희준 전 국민일보 회장(48)을 상대로 "아들 A군이 조씨와의 사이에서 태어났음을 확인하고 결혼약속을 지키지 않은데 대한 위자료와 양육비를 지급하라"며 인지청구 소송을 냈다.

이에 서씨는 친생자관계 부존재 확인 소송을 제기해 A군이 법적 남편인 서씨의 아들이 아니라는 판결을 받아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