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상상력은 ○○에서 시작된다

한국짐보리 놀이연구소
  • 김혜련 소장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495
  • 2015.02.11 11: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모두다인재 교육칼럼] 김혜련의 '놀이와 창의'

상상력은 ○○에서 시작된다
함박눈이 엄청나게 퍼붓던 날, 일찍 퇴근하는 길에 동네 놀이터를 한 번 둘러보았다. 내 어린 시절에 그랬던 것처럼, 아이들이 패를 나누어 눈싸움을 하고, 한 쪽에서는 눈사람을 만들어 모자도 씌어주고 옷도 입혀주며 마냥 즐겁게 놀고 있으리라 기대하며 걷다 보니 왠지 걸음이 빨라졌다. 하지만 놀이터에는 하염없이 내리는 눈만 쌓여 있을 뿐 아이들은 한 명도 없었다.

사실 요즘 우리 주변에서는 노는 아이들을 찾아보기가 어렵다. 아이들의 웃음으로 가득 차고 부산해야 할 놀이터가 적막한 공간이 되어버린 것이다. 왜일까? 조기교육, 입시위주의 교육풍토에서 부모들은 놀고 있는 아이들의 모습에 불안감을 느끼고, 우리 애 혼자만 뒤처지는 것이 아닐까 노심초사한다. 아이가 놀려고 하면 부모는 무엇이든지 가르치려고 하고, 갓 돌이 지난 아기에게 조차 '공부'라는 말을 입에 달게 된다. 놀이는 공부와 상반된 것으로, 놀이는 공부에 방해되는 것으로 생각하는 것이 지금 우리나라 부모들의 일반적인 관념이다.

그러나 놀이에 대한 교육학자들의 진단은 이와는 정반대이다. '놀이는 생의 거울이다'라는 독일 교육학자 프뢰벨의 말처럼, 놀이는 어린 아이들에게 단순한 유희가 아니라 '교육'이자 '학습의 장'이라는 것이 교육학자들의 공통된 결론이다. 아이들은 놀이를 통해 주변 세계와 의사소통하고, 사회화되며, 미래 삶에 유용한 기술을 연습한다. 무엇보다 놀이는 누가 시켜서 이뤄지는 활동이 아니라 스스로 선택한 자발적 활동이고, 자유로움과 즐거움이 있기 때문에 가장 효과적인 학습방법, 공부이다.

따라서 어린 시절 제대로 놀았던 아이가 창의성도 높고, 주변 세계와 잘 화합하며, 참된 즐거움을 찾을 줄 알게 된다. 달리 말하면, 공부 잘 하는 아이가 되기 위한 조건들이 사실은 놀이를 통해서 형성되는 것이다.

물론 놀이는 비단 아이들에게만 중요한 것은 아니다. 어른들에게도 놀이는 업무로 쌓인 스트레스를 풀어주고 새로운 에너지를 충전하는 도구이다. 여러 회사들에서 신입사원 채용 시 '잘 노는 인재'를 중용하고, 사원들에게 각종 놀이를 권장하고 지원하는 이유가 바로 이것이다. 잘 노는 사람은 주변 인물들과의 유대도 강하고, 적극적이고 자발적이며, 따라서 업무의 효율이 훨씬 높기 때문이다.

또한 놀이는 열정과 창조적 사고의 샘이다. 창조와 혁신의 아이콘 애플의 스티브잡스, 퍼스널 컴퓨터의 획기적 전환을 일궈낸 빌 게이츠, 페이스북의 창업자 마크 주커버그. 이들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바로 잘 놀 줄 아는 '호모루덴스형 인재', '놀이의 달인'이라는 것이다. 그들은 하나같이 자신들의 성공비결을 "즐겁게 일하고 즐겁게 놀았다"라고 말한다. 이들이 열정적으로 일에 매달리고, 창조적 사고를 통해 새로운 지평을 열 수 있었던 것은 자신이 흥미를 느끼고 즐거워하던 놀이가 자신의 일로 연결되었기 때문이 아닐까.

언제부턴가 우리는 놀이를 우리의 일상생활에서 추방하려 애쓰고 있다. 온 사회가 오로지 일과 공부에만 매달려 모두가 한 곳을 바라보며 달려가고 있다. 그러나 그로 인해 누적된 피로는 우리의 창조적 사고가 흘러갈 혈관을 막아버리는 결과를 낳은 것도 사실이다.

21세기는 개인의 창의성이 절대적으로 요구되는 지식기반의 사회이다. 새로운 아이디어와 혁신적 해결책을 끊임없이 생성해내는 창의적 인재를 요구하는 시대이다. 상상력은 지식보다 우위에 서고 그 시작은 놀이에서 이뤄진다고 했던 아인슈타인이 말처럼, 놀이는 우리가 생각하는 그 이상의 힘을 가지고 있다.

◆김혜련 소장은…
숙명여대 아동복지학과를 졸업하고 1997년 한국짐보리에 입사했다. 현재 짐보리 프로그램 개발과 교사 연수를 총괄하고 있으며 방송프로그램 개발·자문, 부모교육 강의 등 활발한 대외활동을 통해 영·유아 교육전문가로 확고히 자리매김하고 있다. 미국에서 개발·시작된 짐보리는 만 0~5세 영유아 교육프로그램 가운데 가장 체계적이고, 과학적인 프로그램으로 전 세계에서 평가받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가계대출 옥죄기…주담대·신용이어 주식 '빚투'도 한도 관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