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공직자재산공개]국회의원 평균재산 19.3억…최고는 김세연

머니투데이
  • 진상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370
  • 2015.03.26 09:0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절반 가까운 134명, 1년 새 1억원 이상 재산 증가

김세연 새누리당 의원이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을 제치고 우리나라에서 가장 재산이 많은 국회의원이 됐다. 또 지난해 말 현재 재산이 500억원 이상인 '거부' 국회의원 3명을 제외한 현역 국회의원들의 평균 신고재산은 19억2700만원으로 전년 대비 1억2000만원이 늘어났다.

국회공직자윤리위원회가 26일 공개한 지난해 말 현재 재적의원 295인 중 국무위원 겸직자 3명(김희정 여성가족부 장관,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황우여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을 제외한 292명의 재산 내역을 분석한 결과다.

[공직자재산공개]국회의원 평균재산 19.3억…최고는 김세연
김세연 의원은 재산이 1443억원으로 안철수 의원 787억원을 크게 앞서 1위를 기록했다. 김 의원은 보유 주식 가격 상승으로 재산이 458억원 가량 급증했고, 안철수 의원은 약속했던 주식 기부가 마저 이뤄지면서 재산이 지난해보다 780억원 가량 줄었다. 그동안 2조원이 넘는 재산으로 부동의 1위를 차지했던 정몽준 전 의원은 지난해 지방선거 출마로 의원직을 사퇴하면서 공개 대상에서 빠졌다.

김 의원과 안 의원을 포함해 재산이 100억원이 넘는 의원은 새누리당 박덕흠(541억원) 윤상현(196억원) 강석호(152억원)의원과 김무성(138억원) 대표, 역시 새누리당 출신인 정의화 국회의장(105억원) 등 모두 7명이었다. 신고액 상위 10명 기준으로도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대표와 장병완 정책위의장(10위, 80억원)을 제외한 8명이 모두 새누리당 출신이었다.

[공직자재산공개]국회의원 평균재산 19.3억…최고는 김세연
지난 한해동안 재산 증감을 보면 전체 292명 중 81.8%에 해당하는 239명의 재산이 늘어났고, 전체의 45.8%인 134명은 1억원 이상 재산이 증가했다.

증가자를 금액별로 보면 △5000만원 미만이 43명(14.7%) △5000만원 이상 1억원 미만이 62명(21.2%) △1억원 이상 5억원 미만이 122명(41.8%) △5억원이상 10억원미만이 7명(2.4%) △10억원이상이 5명(1.7%)이었다. 감소자는 △5000만원 미만이 17명(5.8%) △5000만원 이상 1억원 미만 11명(3.8%) △1억원 이상 5억원 미만 22명(7.5%) △5억원 이상 10억원 미만 1명(0.3%) △10억원 이상 2명(0.2%)이다.

재산 증가액 상위는 김세연(+458억원), 윤상현(+19억원), 김태환(+10억원) 의원 순 이었고, 감소 규모는 안철수 의원이 781억원이 줄어 1위, 강석호(-11억원), 여상규(-7억원) 김한길(-4억원) 의원 등이 뒤를 이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