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포스코 비자금 '윗선' 겨냥…검찰, 계좌 분석 주력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3.26 15: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 수십억원대 베트남 부외자금 사용처 및 국내 유입 정황 집중 수사

(서울=뉴스1) 홍우람 기자,구교운 기자 =
서울 대치동 포스코 센터./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 대치동 포스코 센터./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포스코건설의 비자금 조성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베트남 공사현장에서 빼돌려진 자금이 그룹 수뇌부로 전달됐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조상준)는 비자금 사용처와 국내 유입을 확인하기 위해 관련자 진술과 계좌추적을 통한 금융거래내역을 분석 중이라고 26일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윗선'을 규명하기 위해서는 돈의 움직임이 들어오고 나간 것을 다 같이 봐야 한다"고 말했다.

검찰은 베트남법인장을 지낸 박모(52·구속) 전 상무 등이 협력업체와 공모해 빼돌린 사업비 40억여원이 당시 포스코건설 대표이사였던 정동화(64) 전 포스코 부회장 등 최고 경영진 측에 전달됐을 가능성도 주목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이 같은 의혹에 대해 "아직까지 확인되지 않았다"면서도 "밝히고 싶은 부분"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박 전 상무의 직속상관이던 포스코건설 토목환경사업본부장을 지낸 김모 부사장 등 중간급 임원들이 비자금 조성과 전달에 개입한 정황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상무는 포스코건설이 베트남 건설현장에서 1200억원 규모의 하도급을 준 흥우산업 측에서 비자금 100여원을 전달받아 이 가운데 40억여원을 횡령한 혐의로 지난 24일 구속됐다.

검찰은 구속된 박 전상무의 후임인 또 다른 박모(54) 전 상무도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해 비자금 조성 및 국내 유입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검찰은 이들과 흥우산업 관계자들에 대한 조사와 금융거래내역 분석을 마치는 대로 이르면 다음주 정 전 부회장을 비롯한 포스코 핵심 경영진을 차례로 소환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