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포스코 베트남 비자금' 협력업체 사장…영장 청구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3.27 22:2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檢, 김모 前 부사장 소환조사…정동화 前 부회장 자택도 압수수색

(서울=뉴스1) 김수완 기자,홍우람 기자 =
포스코건설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이 시작된 지난 13일 오후 검찰 수사관들이 인천 연수구 포스코건설 사옥에서 압수품을 담은 상자를 옮기고 있다. /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포스코건설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이 시작된 지난 13일 오후 검찰 수사관들이 인천 연수구 포스코건설 사옥에서 압수품을 담은 상자를 옮기고 있다. /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포스코건설의 비자금 조성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포스코건설의 협력업체 사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동시에 김모 전 포스코건설 부사장을 소환했다.

두 사람은 모두 포스코건설 임원들이 베트남 공사현장에서 빼돌린 비자금을 국내로 들여오는 과정에 깊숙히 개입한 의혹을 받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조상준)는 27일 국내 컨설팅업체 I사 사장 장모씨에 대해 업무상 횡령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장씨는 박 전상무와 공모해 공사를 수주한 뒤 베트남 공사현장에서 빼돌린 자금을 국내 비자금으로 들여온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박 전상무는 포스코건설이 베트남 건설현장에서 1200억원 규모의 하도급 계약을 맺은 협력업체 흥우산업 대표 이모(60)씨로부터 비자금 100억여원을 전달 받아 이 가운데 40억여원을 횡령한 혐의로 지난 24일 구속돼 조사를 받고 있다.

또 검찰은 이날 정동화(64) 전 포스코건설 부회장의 측근으로 알려진 김 전부사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고 밝혔다.

김 전부사장은 앞서 구속된 베트남법인장 출신 박모(52) 전 상무의 직속상관으로 베트남 비자금을 국내로 들여오도록 지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인물이다.

포스코건설은 2009년 3월 노이바이와 라오까이를 연결하는 고속도로 1~3공구 건설공사를 4700억원에 수주한 뒤 이 가운데 1200억원(1억830만달러) 규모의 공사 30건을 흥우산업과 계열사인 용하산업, 흥우건설 등 3곳에 몰아줬다.

검찰은 박 전상무가 베트남 건설현장 일감을 흥우산업에 몰아준 뒤 그 대가로 비자금을 조성해 받은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한편 검찰은 이날 오후 정 전부회장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지난 26일에는 비자금의 국내 운반을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는 포스코건설 현직 환경사업본부장 최모 전무의 자택 등도 압수수색했다.

검찰이 전현직 임원 자택을 전방위로 압수수색하고 중간급 임원들을 차례로 소환함에 따라 정 전부회장, 정준양(67) 전 포스코 회장 등 전직 그룹 수뇌부를 겨냥한 수사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검찰은 정 전부회장 등 자택에서 확보한 압수물과 관련자 진술에 대한 분석을 마치는 대로 조만간 정 전부회장 등 전직 최고경영진을 소환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