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유진기업, 레이콘업계 호황으로 실적 개선 전망 -하나대투

머니투데이
  • 김남이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4.20 07:4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유진기업 차트

MTIR sponsor

하나대투증권은 20일 유진기업 (5,890원 상승20 0.3%)에 대해 올해 전국 레미콘 업황의 최고 호황이 예상된다며 호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9000원을 신규제시했다.

유진기업은 부천, 송도, 인천, 동서울, 강서, 안산, 아산, 평택, 세종 등 주요 거점도시 공장에서 생산기준 총 680만㎥의 레미콘을 공급하는 건자재 업체다. 한국시장 점유율 약 15.2%로 삼표, 아주와 함께 빅3로 꼽힌다. 지난해 매출 7390억원, 영업이익 304억원을 기록했고, 이 중 레미콘 매출 4297억원으로 실적 기여도가 가장 높다.

채상욱 하나대투증권 연구원은 “올해 전국 레미콘 업황은 최고 호황이 예상된다”며 “레미콘 전국 출하량 매출 증가는 최소 5.0%로 수도권 비중 높은 유진기업은 9.0%를 전망하고, 이익은 보수적으로도 연간 1.0% 증가를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유진기업의 올해 예상 실적은 매출 7994억원, 영업이익 506억원을 전망한다”며 “특히 레미콘 부문의 실적성장과 건설부문 흑자전환을 통해 영업이익은 큰 폭 개선이 전망된다”고 덧붙였다.

채 연구원은 “유진기업은 최근 유진 초저온(냉동창고와 물류), B2B 건자재 유통업, 시내면세점 시장 진출 추진 등 신사업을 지속해서 확대·개발 중”이라며 “특히 유진기업의 전국 레미콘 공장을 오프라인 거점으로 활용하는 B2B 비즈니스 형태로 신규 사업을 추진하는 것은 통합 측면에서 긍정적이고, 유형자산의 효율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카카오 대신 삼전 샀는데…8만원도 위태, 속타는 개미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