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채권마감]外人 매수에 강세…연휴 앞두고 변동폭↓

머니투데이
  • 김성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5.22 17: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2일 채권시장이 외국인 국채선물 매수에 힘입어 소폭 강세로 마감했다. 큰 이벤트가 없었던 데다 연휴를 앞두고 변동성이 줄어든 장세를 이어간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서울 채권시장에서 국채 3년물 지표금리는 전일 대비 0.9bp(0.009%p) 내린 1.871%에 최종 고시됐다. 전일 금리 상승을 보인지 하루 만에 반락한 셈이다. 채권 금리가 내린다는 것은 채권 가격이 오른다는 것을 뜻한다.

국채 5년물은 전일 대비 2.4bp 내린 2.097%를 기록했다. 국채 10년물은 3.1bp 내린 2.480%, 20년물은 2.6bp 내린 2.708%에 마감했다. 국채 30년물은 2.4bp 내린 2.792%에 최종 마감했다.

통안채 1년물은 전일 대비 0.4bp 내린 1.735%에 고시됐고 2년물은 0.4bp 내린 1.828%에 최종 고시됐다.

회사채 AA- 등급 3년물과 같은 만기의 BBB- 등급 회사채는 각각 0.8bp, 0.7bp씩 내린 2.114%, 8.024%에 마감했다.

3년 만기 국채 선물 6월물은 전일 대비 5틱 오른 108.89에 마감했다. 외국인이 1619계약 순매수한 반면 기관은 1484계약 순매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쿠팡 덕평물류센터 참사, 'ESG 평가' 경고했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