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롯데 정훈, '5연속 위닝시리즈' 이끈 '주인공'

스타뉴스
  • 인천=국재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5.28 21:4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롯데 2루수 정훈. /사진=롯데 자이언츠 제공
롯데 2루수 정훈. /사진=롯데 자이언츠 제공
롯데 자이언츠가 SK 와이번스를 상대로 위닝시리즈를 작성하는데 성공했다. 5월 초 6연패 굴욕 이후 어느덧 5연속 위닝시리즈다. 이번 위닝시리즈의 주인공은 단연 주전 2루수 정훈이었다.

정훈은 28일 인천SK 행복드림구장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SK전에 1번 타자 겸 2루수로 선발 출장해 4타수 3안타(1홈런) 1볼넷 3타점을 기록, 팀의 3-1승리를 이끌었다. 선발 김승회와 계투진의 활약도 돋보였다. 하지만 정훈은 이날 강민호, 손아섭, 황재균이 빠진 가운데 팀 승리에 필요한 한 방을 쳐주며 존재감을 발휘했다.

비단 이날 경기뿐만 아니라 이번 SK와의 3연전에서 정훈의 활약은 돋보였다. 정훈은 지난 26일 SK와의 주중 3연전 첫 번째 경기에 2번 타자 겸 2루수로 선발 출장해 5타수 4안타(2홈런) 1볼넷 4타점 2득점을 기록, 팀의 10-5 승리를 이끌었다.

특히 정훈은 3-2로 근소하게 앞선 7회초에는 한 점을 도망가는 솔로포를 작렬시켰다. 그리고 6-2로 리드하던 8회초에는 스리런 홈런으로 연타석 홈런을 장식하며 가장 빛난 모습을 보여줬다.

이튿날 경기에서는 아쉽게도 4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덩달아 팀도 0-6으로 영봉패를 당하는 등 전반적으로 무기력한 모습을 보여주고 말았다.

그러나 3차전은 달랐다. 정훈은 위닝시리즈가 걸려있던 3연전 마지막 경기에 톱타자로 출장, 첫 타석에서는 범타로 물러났지만 3회초 두 번째 타석에서는 우전 안타를 때려내며 타격감을 조율했다.

그리고 팀이 0-0으로 맞선 4회초 2사 1, 3루. 정훈은 득점권 찬스에서 들어선 세 번째 타석에서 SK 선발 박종훈을 상대로 깨끗한 1타점 좌전 적시타를 때려냈다.

하지만 이게 끝이 아니었다. 정훈은 1-1로 맞선 8회초 SK 최고의 불펜요원 정우람을 상대로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결승 투런 홈런까지 작렬시켰다. 경기 막판 팀에 리드를 안겨줬다는 의미뿐만 아니라 정우람을 무너뜨렸다는 데에서 더 큰 의미가 있었다. 결국 정훈의 투런포는 이날 경기의 결승 홈런이자 5연속 위닝시리즈의 방점을 찍는 한 방으로 기록됐다.

이번 3연전을 앞두고 정훈은 심한 마음고생을 겪었다. 다름 아닌 수비 때문이었다. 정훈은 47경기에 출장해 총 8개의 실책을 범했다. 실책 개수만 놓고 본다면 KBO리그 전체 4위였고 10개 구단 2루수 중 가장 많은 수치였다.

하지만 정훈은 화끈한 공격력을 바탕으로 SK와의 3연전에서 위닝시리즈를 이끌었다. 그리고 단 한 개의 실책도 기록하지 않는 등 뛰어난 집중력을 발휘하며 롯데의 주전 2루수가 자신임을 팬들에게 각인시켰다.

이제 롯데는 울산으로 이동해 한화 이글스와 5월 마지막 3연전을 치른다. 공수에서 뛰어난 활약을 펼친 정훈이 한화와의 3연전에서도 좋은 모습을 이어가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