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실명·핸드폰·집주소…서울시 '메르스 격리자' 정보유출

머니투데이
  • 남형도 기자
  • VIEW 7,218
  • 2015.06.10 09:5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메르스 자택격리자 160여명 개인정보, 서울시 홈페이지에 실수로 공개…총회 미참석자 정보까지 올려

image
서울시 홈페이지에 노출돼 있던 메르스 자가격리 대상자들의 개인정보. 실명과 휴대전화 번호, 성별, 생년월일, 주소, 반발여부까지 고스란히 노출돼 있었다.
서울시가 메르스 자택격리자들의 구체적인 개인정보를 시 홈페이지에 약 12시간 공개하다 삭제해 논란이 일고 있다.

자택격리자들의 실명과 생년월일, 집주소, 성별, 핸드폰번호까지 낱낱이 담겨 있기 때문이다. 특히 시는 자택격리 대상자가 아닌 시민의 개인정보와 자택격리자의 '반발여부'까지 함께 문서에 담았다.

10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8일 저녁부터 9일 오전 11시까지 약 12시간 가까이 메르스 자택격리자들의 개인정보를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해당 자택격리자들은 지난달 30일 강남구 개포1단지 재건축조합 총회에 참석한 양재구 L타워 일용직 120여명, 보안요원 30여명과 송파구 식당 직원 6명 등 총 160여명이다. 이들은 메르스 확진을 받은 삼성서울병원 의사(35번 환자)와 같은 공간에 있다가 자택격리 대상이 됐다.

시가 공개한 자택격리자의 개인정보에는 실명과 집주소, 핸드폰 번호, 생년월일, 성별, 증상유무, 자택격리 안내를 했는지 등이 고스란히 담겼다. 서울시가 자택격리자들에 일일이 안내를 하기 위해 작성된 문서다.

이 문서에는 재건축조합 총회에 참석하지 않아 자택격리대상자가 아닌 시민들의 개인정보까지 함께 담겨 있었다. 또 자택격리 대상이 됐다고 시청 직원이 안내했을 때 반발이 심할 경우 비고에 '반발심함'이라고 별도로 표기까지 했다.

자택격리자들의 개인정보 유출 문서는 9일 오전 11시 서울시가 해당 사실을 파악하면서 삭제됐다. 삭제될 때가지 열람건수는 약 30건이다. 서울시 측은 "시 담당자가 비공개 개인정보를 실수로 공개 처리하게 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실수라고는 해도 이는 서울시가 기존에 환자와 관련된 개인정보를 비공개원칙으로 삼겠다는 말과 배치되는 것이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앞서 지난 8일 김창보 서울시 보건기획관은 "환자와 관련된 개인정보는 공개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서울시의 개인정보 유출 사실이 알려지면서 자택격리자들의 반발은 이미 가시화됐다. 재건축조합 총회 카페에는 시의 개인정보 유출 관련 기사가 스크랩돼 올라오는 등 자택격리자들이 반발하고 있다.

이들 자택격리자들은 서울시가 제대로 된 역학조사도 없이 일괄적으로 자택격리를 시켰다며 가뜩이나 불만과 민원을 제기하고 있는 상태다.



  • 남형도
    남형도 human@mt.co.kr

    쓰레기를 치우는 아주머니께서 쓰레기통에 앉아 쉬시는 걸 보고 기자가 됐습니다. 시선에서 소외된 곳을 크게 떠들어 작은 변화라도 만들겠다면서요. 8년이 지난 지금도 그 마음 간직하려 노력합니다. 좋은 제보 언제든 기다립니다.

    쉬운 구독 기자의 다른기사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