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두산重, 미 NAC와 사용후핵연료 저장 용기 개발 기술협약

머니투데이
  • 홍정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8.25 14:5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5일 두산중공업 서울사무소에서 캔트 콜(Kent Cole) 미국 NAC 사장(왼쪽에서 다섯번째)과 김하방 두산중공업 원자력 BG 부사장(왼쪽에서 여섯번째) 등 양사 관계자들이 '사용후핵연료  저장 용기 기술개발 협약식'을 마치고 기념 촬영을 했다/사진제공=두산중공업
25일 두산중공업 서울사무소에서 캔트 콜(Kent Cole) 미국 NAC 사장(왼쪽에서 다섯번째)과 김하방 두산중공업 원자력 BG 부사장(왼쪽에서 여섯번째) 등 양사 관계자들이 '사용후핵연료 저장 용기 기술개발 협약식'을 마치고 기념 촬영을 했다/사진제공=두산중공업
두산중공업(대표이사 부회장 박지원)은 25일 서울 서초구 소재 서울사무소에서 미국 NAC사와 '한국형 사용후핵연료 저장용기(CASK) 공동 개발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캔트 콜(Kent Cole) NAC 사장과 김하방 두산중공업 원자력 BG 부사장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NAC는 저장 및 운반용 등 다양한 캐스크 제작 원천기술을 보유한 미국 기업이다.

캐스크(Cask)는 사용후핵연료를 운반하고 저장하기 위한 특수 용기로 사용후핵연료가 강한 방사선과 높은 열을 지속적으로 방출하므로 운반 및 보관을 위한 특수설계 및 제작기술이 요구되는 제품이다.

높이는 약 5m 내외, 무게는 100여톤이 넘으며 현재까지 국내에서 장기 저장용 캐스크 설계 기술을 보유한 회사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용후 핵연료 공론화위원회에 따르면, 한빛 원전이 2024년 저장 용량 포화가 예상돼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캐스크 수요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회사 관계자는 "향후 캐스크 수요는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한국형 캐스크 모델을 개발해 향후 원자력 분야의 신규 사업으로 육성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