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WC1] 박병호 "마지막 가을야구라 생각 안한다" 각오

스타뉴스
  • 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0.06 15:4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박병호. /사진=OSEN
박병호. /사진=OSEN
내년 미국 진출을 앞 두고 있는 박병호가 우선 '가을야구'에만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4위 넥센 히어로즈와 5위 SK와이번스가 오는 7일 오후 6시 30분 서울 목동구장서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와일드카드 결정전 1차전을 치른다.

박병호는 6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2015 KBO리그 와일드카드 결정전' 미디어데이에서 "첫 경기를 꼭 잡아서 끝내고 싶은 마음이다. 다 같이 책임감이 있다. 페넌트레이스 때 아쉬운 점이 있었다. 그런 절실함을 갖고 꼭 첫 경기서 마무리 지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박병호는 내년 시즌 메이저리그 진출이 유력한 상황. 이에 이번 가을야구가 미국 진출 전 마지막 가을야구가 될 수도 있다.

이에 대해 박병호는 "그런 질문을 많이 들었다. 죄송하지만 그건 나중에 생각을 해봐야 할 것 같다. 마지막이라고 생각하면서 이번 가을 야구를 준비할 마음은 없다. 앞서 2년 동안 가을야구 경험을 해봤는데, 제가 많이 부족했고 깨달은 부분이 있다. 그런 걸 생각해 경기에 집중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병호의 말을 들은 염경엽 감독은 "(박병호가 가을야구에 출전하는 게) 마지막이 아니었으면 좋겠다"고 말해 좌중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번 맞대결에서는 '절친' 박병호와 정의윤의 4번 타자 맞대결로도 관심을 끈다. 박병호는 "정의윤은 예전에 같이 입단해 친하고 야구도 같이 열심히 했다. 지금 SK서 4번 타자 잘하는 거 보면서 축하하고 싶다. 잘하는 모습에 기분이 좋았다. 4번 타자로 대결하지만, 둘 다 좋은 성적을 내고 둘 다 잘해서 저희 팀이 이겼으면 좋겠다"고 승리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끝으로 그는 SK 입장에서 '공공의 적'이라는 것에 대해 "마인드 컨트롤을 잘해야 할 것 같다. 이전에도 그런 경험을 해봤고, 스스로 흔들려서 맞은 적이 많았다. 최대한 신경 쓰지 않고 그 상황에 맞게 집중을 해야 할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넥센 박병호, SK 정의윤. /사진=각 구단 제공<br />
<br />
넥센 박병호, SK 정의윤. /사진=각 구단 제공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흠슬라 'HMM'의 실적 마법…탄력받는 3가지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