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최양희 장관, '노벨상 언제 받나' 질문에 원론만 강조

머니투데이
  • 류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0.08 13:5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015 국감]미래부 종합국감서 전병헌 의원, 단기 실적 중심의 정부 R&D 거센 비판

"과학전문기관에 예산과 운영을 적극 지원해 준다면 노벨상은 멀지 않은 장래에 받을 수 있다."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은 8일 열린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종합국감에서 전병헌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대한민국 과학자가 노벨과학상을 받으려면 구체적으로 몇 년 걸리나'라고 묻자 이같이 답했다.

최양희 미래부 장관/사진=뉴스1
최양희 미래부 장관/사진=뉴스1
올해 노벨과학상에서 한국인 수상자는 없었다. 반면, 중국은 생리의학상에서 1호 노벨상을 배출했고, 일본은 생리의학상과 물리학상을 연이어 받아 '2관왕'을 달성했다.

최 장관은 "노벨상은 기초과학이 단단하게 뒷받침돼야 가능하다"며 "꾸준히 연구하는 연구자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좀 더 많은 국내 연구자가 노벨상 후보에 오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전 의원은 이에 "몇 년 안에 노벨과학상 수상자를 내겠다는 비전·목표가 있어야 될 게 아닌가"라며 재차 따져 물었고, 최 장관은 "수치나 연도를 지금 말씀드리기는 어렵다"며 즉답을 피했다.

그러자 전 의원은 "우리나라가 20년 이내 노벨과학상을 받기는 어렵다는 게 과학계 시각"이라고 충고하며 "주요 책임자들이 구체적으로 말하지 못하는 점은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정부는 당장 내년 R&D(연구·개발) 예산부터 줄인다고 하는 데 지나치게 단기적인 성과를 보여주다 보니 10~20년 연구하는 노벨상과는 거리가 벌어졌다"는 지적도 내놨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