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기성용, WBA전서 시즌 1호골 '폭발'.. 스완지 1-0 리드

스타뉴스
  • 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2.27 00:1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자신의 시즌 1호골을 터뜨린 기성용. /AFPBBNews=뉴스1
자신의 시즌 1호골을 터뜨린 기성용. /AFPBBNews=뉴스1
스완지시티의 '키' 기성용(26)이 웨스트브로미치 알비온과의 경기에서 올 시즌 자신의 1호골을 폭발시켰다. 팀에 리드를 안기는 선제골이기도 했다.

기성용은 27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웨일스의 웨스트글러모건주 스완지에 위치한 리버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웨스트브로미치 알비온과의 '2015-2016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18라운드 경기에 선발 출전해 전반 9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이날 기성용은 중원을 넓게 쓰며 팀 빌드업의 핵심으로 나섰다. 공격이 기성용의 발에서 시작됐다. 기성용은 좌우로 크게 벌려주는 패스를 선보이며 팀 공격의 시발점 역할을 해냈다.

그리고 9분 만에 첫 골이 터졌다. 스완지는 웨스트브로미치의 우측을 허물며 찬스를 잡았고, 슈팅을 날렸다.

이 공에 웨스트브로미치 마이힐 골키퍼가 반응했지만, 골포스트를 맞은 후 마이힐 골키퍼의 몸에 맞았다. 마이힐 골키퍼가 끝까지 공을 잡으려 했지만, 기성용이 빨랐다. 공을 향해 대쉬한 기성용은 절묘하게 발을 갖다 대며 골을 만들어냈다.

이로써 기성용은 올 시즌 자신의 개인 1호골을 터뜨리게 됐다. 스완지 역시 1-0으로 앞서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그룹 미래 달렸다…총수들이 직접 챙기는 '에너지 화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