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오늘의 고척] '세든 3승' SK, 넥센에 4-3 역전승

스타뉴스
  • 고척=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4.29 21:2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SK 와이번스가 세든의 호투를 앞세워 넥센 히어로즈를 꺾었다.

SK는 29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6 KBO리그 넥센과의 경기서 4-3으로 승리했다. 선발투수 세든이 7이닝 3실점(2자책)으로 호투하며 시즌 3승(1패)째를 신고했다. 최정과 김성현도 4타수 2안타 멀티히트로 힘을 보탰다.

넥센 선발 신재영은 6⅓이닝 4실점으로 시즌 첫 패를 당했다(4승 1패). 특히 5회초 2사 후 박재상에게 볼넷을 허용하며 연속이닝 무볼넷 행진을 30⅔이닝으로 마감했다.

선취점은 넥센 몫이었다. 1회말 선두타자 서건창이 좌익선상 2루타로 포문을 열었다. 고종욱이 보내기번트를 댔고 1사 3루서 이택근이 중전 적시타를 때려 깔끔하게 1점을 뽑았다.

SK는 3회초 동점을 만든 뒤 4회초 역전에 성공했다. 0-1로 뒤진 3회초 최정민과 김성현이 연속안타를 쳤다. 무사 1루에서 좌중간 안타를 친 김성현은 2루까지 무리하게 달려가다 아웃 됐다. 1사 3루에서 조동화가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동점을 만들었다.

4회초에는 이재원과 김강민이 각각 타점을 올렸다. 선두타자 최정과 정의윤이 연속안타를 쳤다. 무사 1, 2루서 박정권이 우익수 희생플라이를 쳐 2루 주자 최정이 3루까지 갔다. 1사 1, 3루서 이재원이 우익수 앞에 적시타를 때렸고 계속된 1사 1, 3루서 김강민이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정의윤을 불러들였다.

1-3으로 뒤진 넥센은 4회말 곧바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무사 1, 2루서 김민성이 좌중간 2루타를 때렸다. 무사 2, 3루가 이어졌고 채태인이 3루 땅볼을 쳤는데 3루수 최정의 송구가 크게 빗나가 3루 주자 대니 돈이 홈을 밟았다.

3-3으로 맞선 7회초, SK가 신재영을 무너뜨리며 결승점을 뽑았다. 선두타자 김성현이 우익수 옆에 떨어지는 2루타를 치고 나갔다. 조동화가 보내기번트를 성공시킨 뒤 박재상이 우익선상 2루타로 타점을 뽑아내며 신재영을 마운드에서 끌어내렸다. 1사 2루가 이어졌지만 최정이 1루수 파울플라이, 정의윤이 2루수 뜬공으로 물러나 추가득점에는 실패했다.

SK 선발 세든은 7회까지 97구를 던지며 3실점(2자책)으로 호투했다. 4회초 수비 도움을 받지 못하며 30구나 던지는 등 체력소모가 컸음에도 7회까지 버티는 꿋꿋한 모습을 보여줬다. 8회와 9회는 김승회, 박희수가 막아내며 승리를 지켰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