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NH투자증권, 업계 첫 헤지펀드 'NH앱솔루트 리턴' 출시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8.08 11:1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TIR sponsor

증권사 최초로 헤지펀드 사업 인가를 받은 NH투자증권 (13,150원 상승100 -0.8%)이 '전문사모 집합투자업' 등록을 완료하고 업계 처음으로 'NH앱솔루트 리턴 전문투자형 사모투자신탁 제1호'를 출시한다고 8일 밝혔다.

NH투자증권은 자기자본 2000억원과 농협상호금융(대표이사 허식)의 시딩 (Seeding)투자 500억원 등을 포함해 총 2600억원 규모로 운용을 시작한다.

여기에 400억원의 외부 투자를 유치해 올해 연말까지 운용 규모를 총 3000억원까지 확대할 예정이며, 수익률을 희석하지 않는 수준에서 운용 규모를 확대하겠다는 방침이다.

NH투자증권 관계자는 운용 전략에 대해 "기존 프랍 트레이딩의 운용 인력을 헤지펀드로 이동, 연속성과 전문성을 살려 멀티 전략 기반으로 운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NH투자증권은 작년 말 트레이딩(Trading) 사업부 내 헤지펀드 추진본부를 신설한 후 올해 6월에 인력과 조직을 확대 개편하는 등 사모펀드 운용업 진출을 선제적으로 준비해 왔다.

이동훈 NH투자증권 헤지펀드본부장은 "기존의 한국형 헤지펀드는 자산운용사가 뮤추얼 펀드의 대체재로서 리테일 기반으로 성장해 왔다"며 "'NH앱솔루트 리턴'은 기존 한국형 헤지펀드나 뮤추얼펀드와는 차별화된 헤지펀드로서 기관투자자와 법인에게 안정적인 대체투자수단으로서의 역할을 제공할 것이며, 헤지펀드 본연의 목적에 맞는 새로운 대체투자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헝다 '국유화' 한 이후…中경제는 이대로 망가질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