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리우2016][종합2보]손연재, 2회 연속 올림픽 결선 진출…71.956점

  • 뉴시스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8.20 07:4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리우데자네이루(브라질)=뉴시스】고범준 기자 = 한국 체조 대표팀 손연재가 20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리우 올림픽 아레나에서 열린 2016 브라질 리우올림픽 리듬체조 개인종합 예선 로테이션에서 리본 연기를 하고 있다. 2016.08.20.

 bjko@newsis.com
【리우데자네이루(브라질)=뉴시스】고범준 기자 = 한국 체조 대표팀 손연재가 20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리우 올림픽 아레나에서 열린 2016 브라질 리우올림픽 리듬체조 개인종합 예선 로테이션에서 리본 연기를 하고 있다. 2016.08.20. bjko@newsis.com
후프·리본서 고전…21일 메달 도전

【리우데자네이루=뉴시스】이윤희 기자 =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22·연세대)가 한국 리듬체조 사상 처음으로 2회 연속 올림픽 결선에 진출했다.

손연재는 20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올림픽아레나에서 열린 리우올림픽 리듬체조 개인종합 예선에서 볼 18.266점(4위), 후프 17.466점(11위), 리본 17.866점(5위), 곤봉 18.358(3위)점을 받아 합계 71.956점을 기록했다.

지난달 국제체조연맹(FIG) 카잔월드컵에서 세운 자신의 최고기록(74.900점)에는 크게 모자랐다.

하지만 전체 26명 가운데 5번째로 높은 점수를 받아 10위까지 주어지는 결선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손연재는 두 번째로 올림픽 결선 무대를 밟는다.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한국 리듬체조 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결선에 올랐고 5위에 오르는 쾌거를 달성했다.

손연재는 런던 때보다 목표를 높여 입상을 노리고 있다.
【리우데자네이루(브라질)=뉴시스】고범준 기자 = 한국 체조 대표팀 손연재가 20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리우 올림픽 아레나에서 열린 2016 브라질 리우올림픽 리듬체조 개인종합 예선 로테이션에서 후프 연기를 하던 중 실수하고 고 있다. 2016.08.20.<br />
<br />
 bjko@newsis.com
【리우데자네이루(브라질)=뉴시스】고범준 기자 = 한국 체조 대표팀 손연재가 20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리우 올림픽 아레나에서 열린 2016 브라질 리우올림픽 리듬체조 개인종합 예선 로테이션에서 후프 연기를 하던 중 실수하고 고 있다. 2016.08.20.

bjko@newsis.com


하지만 이날 예선에서는 경쟁자들에 우위를 점하지 못했다.

장기인 후프와 연습에 공을 들인 리본에서 17점대 점수를 받은 점이 아쉬웠다.

손연재가 올 시즌 후프와 리본에서 17점대 점수를 받은 것은 올해 참가했던 FIG 월드컵과 모스크바그랑프리, 아시아선수권대회 등을 통틀어 단 1번씩 밖에 없었다.

후프에서는 실수에 발목이 잡혔다.

손연재는 연기 중 스텝이 꼬이고 후프를 놓치는 등의 실수로 감점을 면치 못했다. 평소 자신있어하던 후프 종목에서 나온 실수라 더 아쉬웠다.

리본에서는 눈에 띄는 실수가 없었지만 채점단에게 좋은 점수를 받지 못했다.

다른 국제대회에 비해 까다로웠던 채점단의 평가 때문이다. FIG 월드컵에서 수월하게 19점대를 기록하던 야나 쿠드랍체바(러시아)조차도 곤봉(19.000점)을 제외하고는 18점대에 머물렀다.
【리우데자네이루(브라질)=뉴시스】고범준 기자 = 한국 체조 대표팀 손연재가 20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리우 올림픽 아레나에서 열린 2016 브라질 리우올림픽 리듬체조 개인종합 예선 로테이션에서 곤봉 연기를 하고 있다. 2016.08.20.<br />
<br />
 bjko@newsis.com
【리우데자네이루(브라질)=뉴시스】고범준 기자 = 한국 체조 대표팀 손연재가 20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리우 올림픽 아레나에서 열린 2016 브라질 리우올림픽 리듬체조 개인종합 예선 로테이션에서 곤봉 연기를 하고 있다. 2016.08.20.

bjko@newsis.com


하지만 볼과 곤봉에서는 약진했다.

첫 번째 순서였던 볼에서 긴장감을 이겨내고 18점대 점수를 기록, 무난한 출발을 보였다.

마지막으로 치른 곤봉에서도 실수 없이 탄탄한 연기를 펼쳐 이날 자신의 가장 높은 점수인 18.358점을 획득했다.

이날 예선에서는 세계랭킹 1위, 2위를 다투는 러시아의 마르가리타 마문과 쿠드랍체바가 1위(74.383점)와 2위(73.998점)를 차지했다.

손연재와 동메달을 다툴 것으로 예상되는 안나 리자트디노바(우크라이나)와 멜리티나 스타니우타(벨라루스)는 73.932점(3위)과 72.575점(4위)을 기록했다.

손연재는 21일 결선에 무대에 나선다.

sympathy@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