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영상]불길 뛰어들어 주민들 구한 안치범씨, CCTV에 잡힌 마지막 모습

머니투데이
  • 홍재의 기자
  • 방윤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161
  • 2016.09.22 11:2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화재가 난 건물에 뛰어들어 주민들을 깨워 대피시키고 자신은 탈출하지 못한 의인의 마지막 모습이 CCTV에 잡혔다.

경찰과 소방 당국에 따르면 9일 오전 4시20분쯤 서울 마포구 서교동의 한 5층 원룸 건물에서 불이 났다. 이 건물에 살던 안치범씨(28)는 불이 나자 밖으로 나왔지만 다시 안으로 들어가 주민들을 대피시켰다.

CCTV를 통해 공개된 안씨의 마지막 모습은 의연했다. 원룸 건물 밖으로 나와 잠시 건물 상단을 살피던 안씨는 황급히 건물 안으로 뛰어들어갔다. 아직 화재가 심하지 않았던 듯, 안씨는 엘리베이터를 타고 위층으로 올라갔다.

총 21가구인 원룸 건물에는 당시 8명이 있었으나 안씨의 재빠르고 의로운 대처로 추가 사망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주민들은 경찰 조사에서 "초인종 소리를 들었다", "'나오세요'라는 말을 들었다"고 말했다.

2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안치범씨 빈소에 고인의 영정이 놓여 있다/사진=뉴스1
2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안치범씨 빈소에 고인의 영정이 놓여 있다/사진=뉴스1
하지만 정작 안씨는 건물 5층 옥상 입구 쪽 계단에서 의식불명 상태로 발견됐다. 곧바로 근처 이대목동병원으로 이송됐지만 20일 끝내 숨졌다. 중환자실에서 지낸 지 11일 만이다. 안씨는 방송사 성우를 꿈꾸며 준비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불은 방화였다. 건물에 불을 낸 20대 남성은 11일 구속영장이 발부돼 검찰에 송치됐다. 이 남성은 여자친구의 이별 통보를 받고 홧김에 불을 질렀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