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준PO4] BABIP神이 원했던 5차전, 넥센이 거절했다

스타뉴스
  • 잠실=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979
  • 2016.10.17 22:0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넥센 윤석민.
넥센 윤석민.
넥센의 운은 2회까지였다. 제 발로 찾아온 승리의 여신을 내쫓았다. 빗맞은 타구가 연달아 안타로 연결, 빅이닝을 만들었지만 결정적인 실책으로 리드를 까먹었다.

넥센은 17일 잠실에서 열린 2016 KBO리그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3차전서 LG 트윈스에 4-5로 역전패했다. 경기 초반 극도로 행운이 따르며 크게 앞섰으나 어처구니 없는 실책 남발로 패배를 자초했다.

'BABIP'는 Batting Average on Balls In Play의 줄임말로 인플레이 타구가 안타로 이어지는 비율을 뜻한다. 정타라도 야수 정면이면 범타, 빗맞은 타구라도 코스가 좋으면 안타다. BABIP이 평균 이상이면 운이 좋은 편이라 평가한다. 야구 팬들은 우스개소리로 BABIP 신(神)의 가호를 받아야 한다는 이야기를 한다.

이날 넥센은 2회초 BABIP의 신(神)의 가호를 받았다. 득점권에서 행운의 안타가 연이어 터졌다. LG 선발 류제국을 2이닝 만에 끌어내렸다. 이번 포스트시즌서 선취점을 뽑은 팀이 전승했기 때문에 넥센의 기세가 한껏 치솟았다.

먼저 1사 1, 2루서 이택근의 우전안타로 선취점을 뽑았다. 방망이 안쪽에 맞은 완전히 먹힌 타구였는데 2루수와 우익수 사이에 떨어졌다. 계속된 1사 1, 2루에서는 박동원의 타구가 2루타로 둔갑했다. 내야에서 크게 바운드되며 3루수와 유격수 사이를 아슬아슬하게 빠져 나갔다. 타구를 쫓던 유격수 오지환의 글러브에 맞아 파울라인 밖으로 멀리 굴러가 심지어 2루타가 됐다. 2-0으로 달아나며 2, 3루. 여기서 서건창이 깔끔한 우전안타를 쳐 2점을 보탰다.

넥센은 4-0으로 크게 앞섰지만 3회부터 자멸하기 시작했다. 수비에서 집중력을 상실하며 실점의 빌미를 제공했다. 4-1로 앞선 3회말 2사 1, 2루서 넥센 유격수 김하성이 토스 실수를 저질렀다. 채은성의 타구를 잘 잡은 뒤 2루 포스 아웃을 위해 서건창에게 토스했는데 너무 높았다. 서건창이 놓쳐 공이 옆으로 흘렀다. 3루까지 진루한 히메네스가 이 틈을 놓치지 않고 홈까지 파고 들었다.

4-2로 앞선 5회말에는 1루수 윤석민이 파울플라이를 떨어뜨려 아웃카운트 1개를 날렸다. 무사 만루의 위기에서 넥센 구원투수 김상수는 채은성에게 뜬공을 유도했다. 1루 파울지역으로 향했다. 윤석민이 잘 따라갔지만 공은 글러브를 맞고 떨어졌다. 김상수는 이후 채은성을 몸에 맞는 공으로 내보내 밀어내기로 실점했다. 계속된 만루에서 넥센은 양석환의 유격수 땅볼로 결국 동점을 허용했다.

이후 넥센은 불펜을 총동원해 실점을 막아내며 버텼지만 결국 8회말, 마무리 김세현이 무너지고 말았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