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신한금융투자, '프랭클린 미국금리연동 펀드' 판매

머니투데이
  • 김도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11.23 10:2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제공=신한금융투자
/사진제공=신한금융투자
신한금융투자는 '프랭클린 미국금리연동 특별자산 펀드'를 판매한다고 23일 밝혔다.

이 펀드는 기업에 자금을 대출하고 변동금리로 이자를 받는 금리연동 대출채권에 투자한다. 금리연동 대출채권은 신용등급이 낮아 자본시장에 접근이 어려운 기업의 자금조달 수단이다. 담보설정으로 무담보 채권보다 우선 상환되기 때문에 무담보부 또는 후순위 채권인 하이일드 채권에 비해 회수율이 높다.

이 펀드는 금리 상승기 이전에는 우호적인 신용환경에서 비교적 높은 이자수익을 주는 낮은 등급의 금리연동 대출채권의 비중을 높이는 전략을 구사한다. 금리 상승기에는 높은 등급의 대출채권 비중을 높여 위험을 관리하고 변동이자 상승으로 발생하는 수익을 추구한다.

이 펀드의 총 보수는 연 1.63%다. 90일 미만 이익금의 70%를 환매수수료로 부과한다(Class C 기준). 펀드 투자자산의 가격변동에 따라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원/달러 환율 변동으로 인한 위험을 회피하기 위해 환헤지 전략을 추구한다.

우동훈 신한금융투자 투자상품부장은 "미국 금리 상승기에도 수익을 추구할 수 있는 뱅크론 펀드인 '프랭클린 미국금리연동 특별자산 펀드'가 최근 투자자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며 "다른 자산과 상관관계가 높지 않기 때문에 투자자의 포트폴리오 성과를 안정적으로 운영하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