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과거사단체 "친일 잔재 청산해야, 反민주집단 활개 막아"

머니투데이
  • 방윤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11.23 17:0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19개 과거사 유관단체 "최순실 일당 단죄 않으면 민족의 비참한 역사 반복된다"

23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과거사 유관단체 시국선언 기자회견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번 시국선언에는 한국전쟁전후 민간인희생자 전국유족회, 전국민족민주유가족협의회, 추모연대, KAL858기가족회·진상규명시민대책위원회 등이 참여했다. /뉴스1=안은나 기자
23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과거사 유관단체 시국선언 기자회견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번 시국선언에는 한국전쟁전후 민간인희생자 전국유족회, 전국민족민주유가족협의회, 추모연대, KAL858기가족회·진상규명시민대책위원회 등이 참여했다. /뉴스1=안은나 기자
과거사 관련 단체들이 박근혜 대통령 퇴진과 국정농단 사태 진실규명을 촉구하는 시국선언을 했다.

'올바른 과거 청산을 위한 단체협의회'는 23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과거 청산의 중요성을 알리고 박근혜 대통령 퇴진 운동에 동참하기 위해 시국선언을 진행했다.

이날 시국선언에는 민족문제연구소·4월혁명회·6월항쟁계승사업회 등 19개 과거사 유관 단체가 참여했다.

협의회는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을 보며 참담함을 느낀다"며 "권력을 이용해 잘못을 저지른 자들을 단죄하지 않는다면 민족의 비참한 역사는 반복된다"고 말했다.

또 협의회는 "과거 청산이야말로 친일·유신 잔당들이 결집한 박근혜 정권의 본질을 밝히고 반인륜적·반민주적 집단이 활개치는 것을 막는 중요한 과제"라고 주장했다.

이어 "4.19 혁명·10.26 사태·6.10 항쟁 등 매 시기마다 친일 세력을 청산하지 못했다"며 "1987년 이후에는 청산되지 않은 세력의 저항과 방해로 과거 청산은 아직도 과제로 남아 있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이번 사건을 몇몇이 개인 권력을 이용한 비리로 축소 시키는 것을 반대한다"며 "제대로 된 진실규명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우리는 진실규명과 과거사 청산과정이 사회 정의와 희망을 만들어가는 과정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오늘부터 '윤석열은 없다'…법적대응 尹, 돌아올 수 있을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0 KMA 컨퍼런스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