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안희정 "오늘의 기쁨과 우리의 정권 5년, 10년, 20년 계속되길"

머니투데이
  • 이재원 이건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5.10 00: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왼쪽)가 7일 오전 충남 홍성군 충남도청를 찾아 지하주차장까지 마중 나온 안희정 충남도지사와 손을 잡고 있다. /사진=뉴스1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왼쪽)가 7일 오전 충남 홍성군 충남도청를 찾아 지하주차장까지 마중 나온 안희정 충남도지사와 손을 잡고 있다. /사진=뉴스1
안희정 충남지사가 19대 대선 당선이 확정적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승리에 대해 "오늘의 기쁨과 우리의 정권이 5년, 10년, 20년, 계속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안 지사는 9일 밤 시작돼 자정을 넘겨 진행 중인 광화문 당선축하 집회 무대에 올라 "국민 여러분, 이 밤이 지나고 우리는 새 대통령을 환호와 기쁨, 설렘으로 맞이하게 된다. 5년간 9시 뉴스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소식을 듣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안 지사는 "지난 이명박 박근혜 정부 9년간 나를 지지했던 사람과 나를 지지하지 않았던 국민으로 국민을 분열시켰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분열시키지 않을 것이다. 우리 함께 뭉쳐보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또 안 지사는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자기 개인의 사사로운 이익을 가지고 국민 여러분들을 배신하지 않는 정치를 하겠다"며 "문재인 정부와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하고 계속해서 사랑해달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5년 동안 꾸준히 지지해달라는 말"이라며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어떤 집 살까? 최소한 이런 곳 뺍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