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유럽시장서 韓 승용차·선박 등 타격…대책 시급

머니투데이
  • 남형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7.07 15:4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日-EU 경제동반자협정 타결로 관세 철폐…한국·일본 상위 수출 품목 20% 이상 겹쳐

3월 2일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선적 부두에 수출을 위한 완성차들이 선적을 기다리고 있다./사진제공=뉴스1
3월 2일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선적 부두에 수출을 위한 완성차들이 선적을 기다리고 있다./사진제공=뉴스1
일본과 유럽연합(EU)이 6일 '일-EU 간의 경제동반자협정'(EPA)을 타결함에 따라 EU 시장에서 일본과 유사한 수출 품목인 한국산 승용차·자동차부품·선박 등이 타격을 입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은 7일 보고서를 통해 日-EU EPA 타결에 따라 한국산 수출품이 일본 시장에서 입는 피해는 미미하지만 EU 시장에서는 자동차 관련 품목이 큰 타격을 입을 수 있다며 대책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2013년부터 협상을 진행했던 日-EU EPA는 양측에 최대 쟁점이었던 자동차와 치즈에 대한 관세 부과 기준에 합의함으로써 사실상 타결됐다.

이에 따라 일본산 자동차의 경우 최대 10%까지 부과되었던 관세가 7년에 걸쳐 사라지고, 자동차 부품에 부과되었던 3~4%의 관세는 협정 발효 즉시 철폐된다.

쟁점이었던 일본의 치즈 관세는 소프트치즈(까망베르 등)에 대해 15년에 걸쳐 관세를 줄이기로 합의했다. 또 돼지고기 수입관세는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수준으로 관세를 인하하는 쪽으로 협의 중이며, EU 산 와인과 일본산 녹차는 양국에서 관세를 즉시 철폐하기로 합의했다.
유럽시장서 韓 승용차·선박 등 타격…대책 시급

EU 시장에서 일본의 수출 경쟁력이 확보됨에 따라 국내 수출 상품도 타격을 입을 전망이다. 한국의 대(對) EU 수출 품목이 지난해 기준 승용차가 전체 수출액의 11.7%, 선박 10%, 자동차부품 7.8%, 불도저 1.6% 비중을 차지해 일본 승용차(15.3%)·선박(1.6%)·자동차부품(5.8%)·불도저(2%) 등과 상당 부분 겹치기 때문이다.

하지만 대(對) 일본 수출 경우 자동차 부품(한국 3.2%, EU 2.4%)을 제외하고는 EU의 주력 수출 품목과 크게 겹치지 않아 타격이 미미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농수산식품과 섬유 및 의류 산업에는 부정적인 영향이 예상되며, 특히 일본의 관세율이 높은 유제품(24.6%)의 경우 부정적인 영향이 클 것으로 판단된다.

이준원 무역협회 통상연구실 수석연구원은 "EPA 발효 7년 후 일본 자동차 관세가 완전히 철폐될 경우 우리 자동차의 대 EU 수출에 부정적 영향이 예상된다"며 "자동차 업계의 경쟁력 향상을 위한 대응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남형도
    남형도 human@mt.co.kr

    쓰레기를 치우는 아주머니께서 쓰레기통에 앉아 쉬시는 걸 보고 기자가 됐습니다. 시선에서 소외된 곳을 크게 떠들어 작은 변화라도 만들겠다면서요. 8년이 지난 지금도 그 마음 간직하려 노력합니다. 좋은 제보 언제든 기다립니다.

    쉬운 구독 기자의 다른기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