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검찰 '심판스캔들' KBO 고발건 강력부 배당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7.07 16: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프로야구 금전수수 은폐의혹 수사착수

(서울=뉴스1) 이유지 기자 =
한국야구위원회 로고(제공=KBO). © News1
한국야구위원회 로고(제공=KBO). © News1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가 이른바 '심판스캔들'을 은폐하려 했다며 한국야구위원회(KBO)를 고발한 사건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전날 문체부가 최근 언론에서 제기된 프로야구 심판의 금전수수 및 사업 입찰비리 의혹과 관련해 KBO를 상대로 제출한 고발건을 7일 강력부(부장검사 이용일)에 배당했다고 밝혔다.

최근 언론보도를 통해 최모 심판과 두산구단 관계자 간의 현금수수 내용이 드러났다. 2013년 10월 프로야구 플레이오프 경기를 앞두고 두산 베어스 구단 관계자는 최모 심판의 요청에 따라 300만 원을 제공했고, 2016년 8월 KBO는 이 사실을 인지한 뒤 자체 조사를 실시했다.

이후 KBO는 올해 3월 상벌위원회를 열고 이 사건을 '대가성이 없는 당사자 간 금전대차'로 결론짓고, 구단 관계자에게 경고조치만 내린 뒤 비공개로 사안을 종결 처리했다.

이 내용이 보도된 뒤 문체부는 사실관계 파악을 위해 KBO 측에 관련 자료제출을 요청했다. 검토결과를 토대로 문체부는 "KBO가 사건을 축소 또는 은폐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며 검찰 수사 의뢰와 회계감사 시행을 결정했다.

문체부는 Δ최모 심판이 두산, 넥센구단 외 여러 구단에게 금전을 요구한 사실을 확인하고도 해당 구단의 답변만으로 조사를 마무리한 점 Δ2016년 8월 구단과 최모 심판과의 금전거래를 확인한 뒤에도 최모 심판의 소재지를 파악한다는 명목 하에 약 6개월 간 조사를 지연한 점 Δ송금계좌를 확보하고도 계좌추적 등을 수사기관에 의뢰하지 않은 점 Δ승부조작 등 '국민체육진흥법' 위반사항에 대해 충실히 조사하지 않은 점 Δ상벌위원회 결과를 비공개로 결정한 점 등이 수사 의뢰의 배경이 됐다고 밝혔다.

KBO가 검찰 수사를 받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KBO 관계자는 "숨길 것도 없고, 추후 수사가 시작되면 성실히 임하겠다"며 검찰 수사에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답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